컨텐츠 바로가기
68925809 0512021062168925809 08 0801001 itscience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62941000

상장폐지에 업비트 저격한 피카프로젝트…업비트 "민형사상 책임 묻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2021.6.20/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지난 18일 24종의 암호화폐에 대한 상장폐지를 예고하면서 일부 암호화폐 개발사(프로젝트)가 반발하고 나섰다. 업비트와 프로젝트 측은 서로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발하며 법적 공방을 예고했다.

21일 업비트는 공지사항을 통해 암호화폐 '피카'의 거래 지원 종료에 대한 직접적인 사유를 밝혔다. 업비트가 특정 암호화폐를 저격해 반박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업비트는 지난 11일 암호화폐 25종을 투자 유의종목으로 지정하고 일주일간의 소명기간을 진행했다. 이어 18일 '베이직'을 제외한 암호화폐 24종이 타당한 소명 내용을 밝히지 못했다며 상장폐지를 최종 확정했다. '피카' 역시 상장폐지 대상에 포함됐다.

업비트 측은 피카를 상장폐지하게 된 배경으로 "당사의 이상거래 감지 시스템을 통해 투자자에게 공개되지 않은 유통 및 시장 매도 등이 확인된 바 있으며, 이에 대한 소명 과정을 진행했으나 당사의 강화된 판단 기준에 의거, 해당 행위는 회복될 수 없는 치명적인 문제로 최종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피카는 블로그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업비트를 비판했다. 피카프로젝트 측은 지난 17일 긴급 공지사항을 통해 "모든 내용을 철저하게 소명했다"며 "투자자 보호를 위해 모든 방법을 총 동원해 업비트에 대응하겠다"고 예고했다. 회사 측은 투자자에게 피해사례를 모아 소송을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피카프로젝트는 20일 추가 공지를 통해 "업비트가 상장의 대가로 현금을 달라고 하지 않았지만 당시 시세에 따른 2억5000만원 상당의 피카(암호화폐)를 이벤트 물량으로 요구했다"며 "500만개의 피카(암호화폐)를 받아 마케팅 목적으로 3% 사용하고 97%는 고가에 매도해 수수료 외 별도 수익을 얻고자 했다"고 주장했다.

뉴스1

6월21일 업비트 공지사항에 게시된 '피카 디지털 자산에 대한 거래 지원 종료의 직접적인 사유인 유통 부정행위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게시물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논란이 계속되자 업비트는 이날 '피카 디지털 자산에 대한 거래 지원 종료의 직접적인 사유인 유통 부정행위에 대해 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공지를 내고 "피카 프로젝트 측 주장은 명백한 억측과 악의적인 허위사실이 존재한다"며 반박했다.

업비트 측은 "업비트는 이벤트에 사용하고 남은 잔여 디지털 자산(암호화폐)을 일체 무단으로 사용하거나 매매한 사실이 없다"며 "피카 프로젝트 팀의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업비트가 500만 피카를 받아 3%를 사용하고 97%는 고가에 매도했다는 내용)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피카 프로젝트는 Δ이더리움 체인 상 거래지원 심사 당시에 제출한 최초 유통 계획의 2.7배에 달하는 디지털 자산을 유통했고(당시 시가 기준으로 약 350억원) Δ바이낸스 스마트 체인 상 최초 유통 계획과 달리 5억 개의 피카를 기존 공지한 락업 해제 후 발행하고 유통시킨 사실이 확인됐다"며 "업비트는 피카에 사후적으로 회복이 불가능한 치명적인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판단했고, 업비트는 투자자 보호 및 건전한 디지털 자산 시장을 위해 피카 디지털 자산에 대한 거래지원 종료 결정을 했다"고 첨언했다.

피카프로젝트는 업비트의 이날 공지에 대해 "여러 정황상 마케팅물량은 여러가지 의문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유통물량에 대해서는 사용처 등을 적법하게 공지 공시하였으며 법무법인 자문을 받았다"라며 "저희는 업비트가 마케팅 물량 이슈로 시끄러워지니 피카의 유통량을 문제삼는것으로 판단한다. 길고 긴 다툼이 될 것"이라고 하소연했다.

계속되는 공방에 암호화폐 거래업계는 울상이다. 거래소와 개발사 간의 싸움이 진흙탕으로 번져가며 이번 이슈로 암호화폐 시장의 전체적인 이미지가 부정적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국내 블록체인 개발사의 한 관계자는 "두 회사 간 문제가 공개적으로 논란이 되면서 업계 전체의 투명성이 지적되고 있는 건 바람직하지 못하다. 소수의 다툼이 업계 전체의 다툼으로 번질까 개발사들도 걱정하는 분위기"라며 "암호화폐 상장비(수수료)나 마케팅비에 대한 가이드라인도 구체적으로 마련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hwayeo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