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6237 0202021062168926237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63836000

한예슬 미담 공개, "부친상에 화환·부조금 500만원...이런 사람 없더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한예슬의 미담이 공개됐다.

과거 강남에서 애견 미용실을 운영했다는 한 누리꾼은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우 한예슬. 내 인스타에서 이야기를 하려니 어색하긴 한데. 또 내가 입이 근질거린다"면서 한예슬의 미담을 털어놨다.

누리꾼은 "강아지 이름이 바마라서 내가 바마엄마라 불렀지. 본명이 김예슬이. 근데, 요새 엄청 씹히고 있더라. 그럴만하지 싶다. 솔직히. 평소 행동이 오죽 이상해야 말이지"라며 "무슨 여배우가 강아지 맡기는 원장네 아버지상에 화환을 보내서는... 부산에 있는 울 아버지 장례식장이 얼마나 난리였는지. 위 아래층 상주들이 저 꽃이라도 가져간다고 난리치는 바람에 내가 상주로서 아주 난감했다"며 고마웠던 사연을 에둘러 말했다.

그러면서 "평소 유치원비 계좌로 꼬박꼬박 입금해주던터라 내 계좌번호 알고 있는데... 뜬금없이 500만원은 뭐지. 이거라도 위로가 되길 바란다는데... 울 아버지 노자돈 너무 많이 드려서 아버지 가시는 길 오래 걸리라는 건가"라며 "아주 펑펑 울었다 덕분에"라며 한예슬이 자신의 부친상에 화환을 보내고 거금 500만원을 부조했다고 밝혔다.

작성자는 또 "난 바마 엄마를 사람 김예슬이로 5년을 봤는데. 이런 사람 또 없더라. 진짜 좀 놔둬라. 본인이 뭘하든 본인 삶이다"라며 "혀 짧은 아저씨. 당신이 너무 싫다 나는"이라고 최근 한예슬을 저격 중인 유튜버 김용호를 에둘러 저격하기도 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작성자와 한예슬이 함께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과 지난해 한예슬이 본명 '김예슬이'로 500만원을 보낸 내역 등이 담겼다.

한예슬은 최근 유튜버 김용호의 폭로에 맞대응하다 결국 법적 대응하기로 했다.

김용호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한예슬 남자친구의 과거 의혹, 한예슬의 LA 생활 당시 의혹, 한예슬이 톱스타 여배우들과 가라오케를 다녔다는 의혹, 마약 투약 의혹 등 갖은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한예슬은 21일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태평양 측을 통해 김용호를 비롯해 근거없는 루머를 퍼트리는 유튜브 채널, 악성 게시글, 댓글을 상대로 명예훼손 및 고소죄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한예슬 지인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