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6556 0512021062168926556 08 0801001 itscience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64450000

T맵 가입자 3000만…"내비 넘어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오는 28일부터 적용되는 'T맵' 새 BI (티맵모빌리티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티맵모빌리티가 'T맵'(티맵) 서비스의 새로운 BI를 공개하고, 모빌리티 종합 플랫폼으로의 재도약을 선언했다.

티맵모빌리티는 21일 내비게이션, 주차, 대중교통 등 T맵 관련 서비스 경험 고객이 3000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2002년 '네이트 드라이브'라는 이름으로 서비스를 처음 선보인 지 20년 만의 성과다.

티맵모빌리티 측은 "티맵모빌리티가 지난해 12월 SK텔레콤에서 독립한 이후 신규고객 유입 속도가 늘어나고 있다"며 "국내 운전면허소지자가 3,319만명(2020년 기준, 통계청)임을 감안하면 운전자 10명 중 9명이 'T맵 생태계'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티맵모빌리티는 T맵 신규 BI를 공개했다. 오는 28일부터 적용되는 새 BI는 도로의 모습에서 따왔다. 직선도로, 교차로, 로터리 등 도로의 외형적 특징을 녹여 모빌리티 기업으로서의 전문성을 강조했다. 또 다채로운 색깔을 넣어 다양한 이동 경험을 표현했다. BI 각 색상은 친환경(녹색), 스마트(파랑색), 탐험(보라색), 알림(분홍색)을 뜻한다.

티맵모빌리티는 새 BI와 함께 T맵을 모빌리티 종합 플랫폼으로 키운다는 방침이다. 우선 이달 말부터 대리운전 서비스 '티맵 안심대리'를 시작한다.

하반기에는 전기차에 특화된 기능(충전소 예약·결제 등)을 비롯해 주차장 안내부터 결제·출차까지 할 수 있는 티맵 주차, 통합 킥보드 서비스, 대중교통 안내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들을 추가할 계획이다.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는 "T맵은 이제 내비게이션을 넘어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다"며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해 이동의 혁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Ktig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