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6574 0032021062168926574 02 0203004 society 7.1.3-HOTFIX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4264513000

7년 구형 오거돈 치매 읍소에 피해자 "우발적아냐…시민 우롱"(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N선까지 하겠다더니 사건 후 갑자기 치매 걸렸냐"

"재판서 흘린 눈물, 반성의 눈물 아냐…모든 죄 인정해야"

공대위 "오측 변론 반성하지 않는다는 증거,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연합뉴스

오거돈 엄벌 촉구하는 여성단체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오거돈 성폭력 사건 피해자가 결심 공판에서 오 전 시장 측이 펼친 우발적이고 기습적인 추행, 치매였다는 주장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오거돈성폭력사건 공대위는 오 전 시장 측 변론은 피해자에 대한 모독이자 피해자 탓으로 돌리는 2차 가해라고 지적했다.

오거돈 사건 피해자 A씨는 21일 공판 직후 밝힌 입장문에서 "사건 이틀 전 주말 저녁에 제 업무가 아닌 일로 저를 호출한 이유는 무엇이며 사건 당일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었음에도 굳이 저를 특정해 부른 이유는 도대체 무엇이냐"며 "1초 만에 들통날 거짓말로 사법부와 부산시민들을 우롱하는 태도 스스로는 정말 떳떳합니까"라고 되물었다.

A씨는 "정신과 진료를 받고 약 없이 못 사는 이유는 100퍼센트 그날의 강제추행 때문"이라며 "치상을 예상할 수 없었다느니. 사건 직후 5월까지의 치상은 본인의 잘못이지만 그 이후의 정신적 상해는 본인과 무관하다느니 하는 주장은 그만하라"고 말했다.

그는 오 전 시장 측이 펼친 치매 주장에 대해 "사건 직전까지도 '법을 고쳐서라도 N 선까지 하겠다'며 떠들고 팔굽혀펴기로 체력을 과시하더니 사건 후에 갑자기 치매에 걸렸냐"며 "당신의 주장은 350만 부산시민들의 수장인 시장이 치매 노인이었고 민주당에서는 치매 노인을 대한민국 제2 도시 시장직에 공천했다는 의미이다, 참담하다"라고 말했다.

A씨는 "오늘 재판에서 흘린 눈물이 반성의 눈물이라고 절대 생각하지 않는다"며 "공직 50년을 말년에 물거품으로 만든 것은 모두 오 전 시장이며 피해자가 일상으로 회복하는데 어떤 것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면 그냥 모든 죄를 인정하고 정당한 처벌을 받으면 된다. 합의할 생각은 절대 없으니 시도하지 말라"고 말했다.

A씨는 마지막으로 "하루빨리 출근하고 퇴근하고 이런 입장문을 쓸 일은 없는 그런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결심공판 출석하는 오거돈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강제추행치상 혐의로 기소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1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법원에서 열린 2차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6.21 kangdcc@yna.co.kr


오거돈성폭력사건 공대위도 결심공판에 따른 입장문을 내고 "오늘 결심공판에서 오거돈이 엄벌을 받아야 하는 이유가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오거돈 측 변호인의 한 시간 넘는 변론은 그 모든 순간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였고, 오거돈이 전혀 반성하지 않는다는 증거이며 잠조차 제대로 자지 못하고 가슴 졸이며 결심공판을 기다려온 피해자와 우리에 대한 모독"이라고 말했다.

검찰이 오 전 시장에 7년을 구형한 것에 대해서는 "아쉬운 부분이 있었지만 그래도 이번 사건의 엄중함이 조금이나마 인정되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이어지는 오거돈 측 변론을 보며 우리는 너무도 충격을 받았고 모든 것을 인정하고 반성한다는 말과 달리 자신의 고통을 피해자 탓으로 돌리는 악랄한 2차 가해를 자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 측은 뜬금없이 '우발적인 기습추행'이라는 단어로 사건을 마치 가벼운 범행처럼 주장하고 있는데 오거돈 행위는 명백하게 폭력을 이용한 강제추행"이라며 "오거돈 측은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한 약속을 비웃듯 '우발적', '짧은 순간', '충동적', '기습추행'이라는 가해자 언어를 반복하며 자신의 행위를 가벼운 것으로 축소하고 법망을 빠져나가려고 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열린 결심공판에서 오 전 시장에게 징역 7년을 구형했고 오 전 시장 측은 "이번 사건은 일회성이고 우발적인 기습추행으로 봐야 한다"며 혐의 중 강제추행 치상죄를 부인했다.

handbrothe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