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6768 0292021062168926768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64800000

신정환, ‘금수저’ 집안 자랑 “아파트 4채+빌딩.. 좀 살았다”(‘전라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임혜영 기자] 신정환이 부유했던 ‘금수저’ 집안을 자랑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윤종신정환의 전라스’에는 ‘전라스를 구원할 미모의 공백미 그녀 출동’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배우 및 화가로 활약 중인 이혜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윤종신은 “굉장히 세련되었는데 공허한 면도 있다”라고 이혜영을 소개했으며 신정환은 “띵할 때가 많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윤종신은 신정환, 이혜영에게 어떻게 인연이 시작되었는지 물었으며 두 사람은 잠깐 당황한 듯 망설이더니 “접점은 있다”라고 대답했다. 두 사람을 향해 윤종신은 “(이)상민이 때문에 알게 된 것 아니냐”라고 물었고 이에 두 사람은 고개를 끄덕이며 인정했다.

신정환은 “컨츄리꼬꼬 제작자가 있었다”라고 두루뭉술하게 이야기했지만 이를 알아듣지 못한 윤종신은 “상민이 때는 몰랐던 거냐”라며 궁금증 가득히 물었고 이혜영은 “걔가 제작자다. 사람이 센스가 없다”라고 분노 섞인 호통을 쳤다.

OSEN

신정환은 과거 이혜영이 컨츄리꼬꼬 1집 수록곡 ‘너에게 나를’ 코러스에 참여하면서 친분을 쌓았다고 밝혔으며 이혜영은 “그때 신정환, 탁재훈이 ‘솔직히 말해서 우리 둘이 될 것 같냐’라고 하더라. 그냥 월급으로 100만 원씩 주면 안 되냐고 하더라”라고 소박한 꿈을 가졌던 당시의 상황을 털어놨다.

이에 신정환은 “재훈이 형이 그때 되게 어려웠다. (월급제가 아니면) 컨츄리꼬꼬를 안 하겠다고 하더라. 나는 여유가 있어서 그냥 같이 하자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이혜영, 윤종신이 의구심을 내비치자 신정환은 “우리 집이 좀 살았다. 아파트 4채인가 3채도 있고, 빌딩도 있었다”라며 유복했던 시절을 회상했다. 이에 이혜영, 윤종신은 “왜 너는 그게 티가 안 나냐”, “그걸 네가 다 날린 것이냐”라고 ‘팩폭’을 날려 신정환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 외에도 해당 영상에서 이혜영은 과거 거물급 배우에게 대시 받았던 일화를 소개했다. 이혜영은 “안 믿을까봐 말 못 하겠다. 당시 남자에게 너무 예쁜 여자친구가 있었다. 우리 모임에 자꾸 나오더라.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는데 만나자고 하더라. 당시 외제차 아무나 안 탈 때였다. 숲으로 가더니 승용차에 날 밀치더라. 너무 잘생겨서 범죄라고 생각할 수 없었다. 나 때문에 미쳐버릴 것 같다고 하더라. 여자친구와 헤어질 테니 기다려달라더라. 이 상황에 내가 미국을 가서 만날 수 없었다”라고 아쉬운 마음을 털어놨다.

/hylim@osen.co.kr

[사진] 유튜브 채널 ‘윤종신정환의 전라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