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6831 0292021062168926831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65040000

한예슬, "날 고소하라"던 김용호 진짜 고소 "♥류성재, 내 사업체 직원..탈세NO”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정은 기자] 배우 한예슬이 고소장을 제출했다.

21일 한예슬의 법무법인 측은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한예슬은 "쿨하게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며 심경을 고백했다.

앞서 지난 20일 오전 한예슬은 "김용호 씨 READY FOR SECOND ROUND? 이번엔 저 확실히 보내주시는거죠? 기다리다 지침"이라며 공개 저격에 나섰던 바.

이어 한예슬은 "한 여자 연예인 붙들고 열혈 취재하시느라 고생이 많으세요. 채널 이름을 한예슬로 바꾸시는 게 어떠할지"라며 "저도 잼나는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유치하고 수준 떨어져서 말잇못"이라며 김용호를 저격했다.현재 해당 피드는 24시간이 지나 삭제된 상태다.

OSEN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김용호 또한 개인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공식입장을 전했다. 김용호는 이에 김용호는 "나를 도발하는 것. 내가 저런거에 넘어갈 사람도 아니고. 내 페이스 대로 가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김용호는 자신의 방송에서 "제가 한예슬 남자친구 류성재를 취재를 하면서 가장 놀라운 점이 있다. 한예슬 이전에 만났던 여자친구가 바로 황하나. 제가 지금 추가 취재 하고 있는데, 황하나. 류성재. 한예슬. 버닝썬 하나로 연결된다”라는 새로운 주장을 펼쳤다.

더불어 "한예슬씨 만만한 네티즌들, 만만한 댓글들 고소하지말고 절 고소하라고요. 다 증거를 확보하고 있으니까 하는 이야기다. 구체적으로 나가야죠"라고 덧붙였다.

또 김용호는 "한예슬은 로너스라는 이름의 개인 법인 회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법인 명의로 람보르기니를 구입했고 남자친구를 법인 직원으로 등록해서 고액의 월급을 주고 있습니다. 탈세여지가 많다는 현직 회계사 분들의 댓글들이 많더군요. 이런건 국세청 고발해야 하지 않을까요?"라는 글도 남겼다.

이에 한예슬도 김용호의 폭로에 반격할 준비를 끝냈다. 다음은 한예슬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측이 밝힌 공식입장 전문이다.

-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한예슬씨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입니다.

본 법무법인은 의뢰인과 관련하여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모욕적인 표현을 일삼는 ‘김용호 연예부장’ 등 유튜브 채널은 물론 이와 동일, 유사한 내용을 포함한 도를 넘는 악의적인 게시글과 댓글 작성자들에 대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본 법무법인은 의뢰인에 대한 각종 유튜브 채널과 게시글, 댓글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함은 물론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해 나갈 것입니다.

아울러 이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한예슬씨의 공식 입장을 전달해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한예슬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한예슬입니다.

사실관계를 알려 드릴수록 입에 담지도 못할 말들이 매일 영상으로 전파되고, 또 바로 바로 자극적인 문구들로 기사화되어 지극히 사생활이고 심지어 허위사실인 내용들이 퍼지는 모습을 보면서, 여기에 끝까지 대응하고 싶은 것이 제 솔직한 마음입니다.

저의 현재 남자 친구는, 제가 사업하는 사업체의 직원이 맞습니다. 제가 가장 신뢰하는 사람이고, 제가 하는 일에 도움을 받고 싶어 직원으로 제안하였습니다.

자동차는 법인 명의로 구입하였지만 탈세라고 볼 수 있는 비용처리를 진행한 사실은 전혀 없습니다. 제 자동차는 비용처리가 안 되는 차입니다. 그리고 보안이 유지되어야 할 계약서들이 어떻게 유출되었는지. 법정에서 꼭 확인할 것입니다.

룸살롱, 마약, 이제는 탈세까지…

여자로서 너무나도 수치스럽고 저주에 가까운 얘기들이 제 이름 뒤에 평생 따라 붙게 되고, 죄인처럼 낙인찍혀 살아가야 되는 제 미래에 대해 아무도 책임져주지 않는다는 걸 그 동안 겪은 많은 경험들로 잘 알고 있는 지금의 저는 안전한 침묵보다는 제가 더 피해를 입을지도 모르고, 이를 견디는 시간이 더 힘들 것을 알지만 우리사회에서 이런 것들이 허용되는 충격적인 현실 앞에 침묵하지 않는 쪽을 선택했습니다.

앞에 나서지 않는 제보라는 이름이 사실확인이 증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진실과 같은 의미로 쓰이는 게 맞는 걸까요?

한사람의 인생을 이리 당당하게 짓밟는 자격은 누구에게 부여받은 것일까요?

이 모든 정상적이지 않은 일들로 많은 피해자들이 고통받고 왔는데도 왜 이런 상황들이 허용이 되고 심지어 그들이 처벌보단 지지 받을 수 있는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쿨” 한게 뭔지 잘 모르겠지만, 제가 의연하게 넘어가보고자 했던 모습이 범죄를 인정하는 모습으로 보여지는 것이라면 저는 더 이상 쿨하게만 넘어가지 않을 것입니다.

저는 저를 믿고 아껴주시는 팬들, 광고주 분들, 저와 함께 일하는 팀원 분들, 그리고 제가 사랑하는 분들을 위해 무모한 길일지라도 계속해서 싸워나가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사람 한예슬로서 제가 지금 겪고 있는 고통스런 현실의 싸움이 너무 힘들어서 주저 앉지 않을 수 있도록, 기자님들과 지켜보시는 모든 분들께서는 법정에서 밝혀질 결과를 믿고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그리고 배우 한예슬로서 믿어주신 감사한 사랑에 더 활발한 활동으로 보답 드리겠다는 약속 전합니다.

/cje@osen.co.kr

[사진] 한예슬 SNS, 김용호 연예부장 유튜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