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7055 0432021062168927055 05 0501001 sports 7.1.3-HOTFIX 43 SBS 58558600 false true false true 1624265461000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올림픽'

'뉴질랜드 역사(力士)' 허버드, 도쿄올림픽 출전…사상 첫 성전환 선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질랜드 역사' 로렐 허버드(43세)가 성전환(트랜스젠더) 선수 중 최초로 올림픽 본선 무대에 오릅니다.

뉴질랜드 올림픽위원회는 21일 성명에서 성전환 역도선수인 로렐 허버드가 포함된 5명의 뉴질랜드 도쿄 올림픽 역도 국가대표팀 명단을 확정해 발표했습니다.

국제역도연맹(IWF)은 최근 '도쿄올림픽 랭킹 포인트 순위'를 공개했습니다.

허버드는 여자 최중량급(87㎏ 이상) 7위에 올라, 상위 8위까지 얻는 자동 출전권을 획득했습니다.

IWF는 "도쿄올림픽 역도 엔트리는 도핑 관련 서류를 확인한 뒤에 확정한다"고 했지만, 뉴질랜드 올림픽위원회는 허버드의 문서 작업을 완료한 뒤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공표했습니다.

아직 공식 발표는 하지 않았지만, 한국의 이선미(21세·강원도청)도 도쿄올림픽에서 허버드와 경쟁합니다.

허버드는 도쿄올림픽 출전 자격을 얻은 선수 중 최고령이기도 합니다.

허버드는 성명을 내고 "많은 뉴질랜드 국민이 보여준 호의와 지원에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허버드는 남자로 태어났고, 105㎏급 남자 역도 선수로 활약했습니다.

남자 선수로 활동할 때의 이름은 '개빈'이었습니다.

2013년 성전환 수술을 한 하버드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15년 성전환 선수들의 올림픽 출전을 허용하면서 허버드도 여성부 경기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을 얻었습니다.

IOC는 당시 성전환 선수가 여성부 대회에 출전하려면 첫 대회 직전 최소 12개월간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혈중농도가 10nmol/L(혈액 1리터당 10나노몰·나노는 10억분의 1) 이하여야 한다는 지침과 함께 출전을 허용했습니다.

허버드는 2015년부터 여러 차례 남성 호르몬 수치 검사를 했고, 2016년 12월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IOC와 IWF가 제시한 수치 이하로 떨어지자 '여자 역도선수 자격'을 얻었습니다.

2017년부터는 뉴질랜드 국가대표로 뛰었습니다.

허버드는 그해 1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세계역도선수권대회 여자 최중량급 경기에서 인상 124㎏, 용상 151㎏을 들어 합계(275㎏) 2위에 올랐습니다.

성을 바꾼 선수가 세계역도선수권에서 메달을 딴 건 허버드가 처음이었습니다.

허버드는 '역도 약소국' 뉴질랜드에서 남녀 합해 최초로 세계역도선수권대회 메달을 손에 쥔 선수로도 기록됐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선수들 사이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허버드가 '남자 선수'일 때 만든 최고 개인 기록은 1998년 작성한 합계 300㎏입니다.

그가 뛰던 남자 105㎏급 경기에서는 국제 경쟁력이 없는 기록입니다.

여자부 경기에서 허버드는 합계 기준 개인 최고 285㎏을 들었습니다.

여자 최중량급 세계 최강 리원원(중국)이 보유한 세계기록 332㎏과는 격차가 크지만, 허버드가 개인 최고 기록을 세우면 도쿄올림픽에서 동메달은 노릴 수 있습니다.

허버드의 여자부 경기 출전을 반대하는 선수들은 "허버드는 남자였어도 (나이 때문에) 270∼280㎏대 기록을 냈을 것"이라며 "같은 체급 여자 선수들은 불공정한 경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권종오 기자(kjo@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