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7058 0432021062168927058 05 0501001 sports 7.1.3-HOTFIX 43 SBS 58558600 false true false true 1624265501000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올림픽'

여자 400m 필릭스, 5회 연속 올림픽…남자 100m 개틀린은 탈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경기를 마치고 축하하는 앨릭슨 필릭스와 딸 캠린

'모범생 스프린터' 앨리슨 필릭스(36세·미국)가 5회 연속 올림픽 무대에 오릅니다.

오랫동안 미국 남자 단거리를 이끌었던 저스틴 개틀린(39세)은 주 종목 100m에서 고배를 마셨습니다.

필릭스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미국 육상 대표 선발전 여자 400m 결선에서 50초02로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49초78을 기록한 쿠아네라 헤이스에 이어 2위를 차지한 필릭스는 상위 3명이 얻는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손에 넣었습니다.

필릭스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 200m 은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2008년 베이징에서는 1,600m 계주 금메달과 200m 은메달을 동시에 획득한 필릭스는 2012년 런던에서 200m, 400m 계주, 1,600m 계주에서 3관왕을 차지했습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도 필릭스는 400m 계주와 1,600m 계주 금메달, 400m 은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여자 육상 선수 중 올림픽에서 금메달 6개를 손에 넣은 이는 필릭스, 단 한 명뿐입니다.

'미국이 사랑하는 스프린터' 필릭스는 2018년 11월 딸 캠린을 얻은 뒤 더 주목받는 선수가 됐습니다.

유명 스포츠브랜드의 "임신 기간 후원금은 70% 삭감한다"는 정책에 정면으로 맞섰고, 해당 브랜드는 "필릭스와 모든 여성 선수들, 팬들에게 사과한다. 앞으로 후원 선수가 임신을 해도 후원금을 모두 지급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필릭스는 출산 후 처음 치른 메이저대회인 2019년 도하 세계선수권에서 여자 1,600m 계주와 혼성 1,600m 계주에서 우승하며 건재를 과시했습니다.

이어 30대 중반의 나이에도 400m 미국 선발전을 통과하며 5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습니다.

필릭스는 400m 외에도 여자 1,600m 계주, 혼성 1,600m 계주 멤버로 도쿄 신 국립경기장 트랙을 달릴 가능성이 큽니다.

남자 100m 결선에서는 트레이본 브롬웰이 9초80으로 우승했습니다.

보름 전(6월 6일)에 개인 최고 9초77을 찍으며 세계육상연맹이 집계한 2021년 최고 기록을 세운 브롬웰은 미국 대표 선발전도 1위로 통과했습니다.

론니 베이커(9초85)와 프레드 컬리(9초86)는 2, 3위에 올라 도쿄행 티켓을 거머쥐었습니다.

1982년생 개틀린은 다리에 통증을 느껴 10초87로 결선에 나선 8명 중 가장 늦게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앞선 3차례 올림픽 남자 100m에서 금(2004년 아테네), 은(2016년 리우), 동(2012년 런던)메달을 한 개씩 딴 개틀린은 도쿄올림픽 메달 획득을 열망했지만, 미국 선발전도 통과하지 못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권종오 기자(kjo@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