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7155 0032021062168927155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3 연합뉴스 56679201 true true false false 1624265737000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쿠팡물류센터 화재현장 인근 하천서 물고기 1천여마리 떼죽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천시 "진화과정서 유출된 소화수 원인 가능성"…국과수에 분석 의뢰

(이천=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 이천의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진압이 더뎌지며 지역 주민들의 피해가 속출하는 가운데 인근 하천에서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해 관계 당국이 원인 조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폐사한 물고기
[이천시 덕평1리 김우영 이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1일 이천시에 따르면 쿠팡물류센터 화재 발생 이틀만인 지난 19일 현장에서 1㎞가량 떨어진 복하천(폭 20∼50m) 3개 보에서 물고기 300마리가 죽은 채 물 위로 떠 올랐다.

이어 20일에는 폐사한 물고기가 1천마리를 넘었고 이날에도 500여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폐사한 물고기는 붕어, 잉어, 꺽지, 피라미 등 종류가 다양했고 발견된 3개 보는 쿠팡물류센터 인근 소하천(뒤뜰천)이 복하천과 만나는 지점부터 하류 3.2㎞ 구간에 설치돼 있다.

시 관계자는 "사흘간의 물고기 떼죽음은 수질오염 외에는 설명이 되지 않는다"며 "불을 잘 끄기 위해 소화수에 천연 계면활성제를 넣는데 이 성분이 공기를 차단해 물고기가 폐사할 수 있는 만큼 쿠팡물류센터 화재진압 과정에서 하천으로 흘러든 소화수가 원인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시는 폐사한 물고기 시료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정밀 분석을 의뢰했다.

또 복하천 3개 보와 뒤뜰천과 복하천 사이 갑문의 하천물을 채취,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수질분석에도 나섰다.

연합뉴스

폐사한 물고기 수거
[이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17일 발생한 쿠팡물류센터 화재로 마장면 덕평1리 등 인근 마을 주민 수십명이 두통과 눈 따가움 등의 증상을 호소하고 있고 닷새간의 진화과정에서 분진이 쏟아지며 농작물과 토양 오염 피해가 잇따랐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