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7508 1082021062168927508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59742044 false true false true 1624266600000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만삭' 조민아 "父, 혼인신고 다음날 사망…3주 뒤 임신"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임신 기간을 되돌아봤다.

21일 조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까꿍이의 태동을 느끼면서 지난 시간들을 돌아보았어요"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조민아는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인 부부가 된 바로 다음날, 아빠의 사망 소식을 들었고 장례를 급하게 치르고 3주 뒤에 까꿍이라는 축복을 맞이했다. 이 모든 게 작년 9월 할 달 동안에 일어난 일이다"라고 힘들었던 지난해를 떠올렸다.

이어 "임신 기간 동안 태어날 아가 맞이를 위해 베이비 플래너 자격증을 따고, 아동 요리 지도사 자격증을 따면서 성명학 공부를 해 아가 이름도 지었다. 임신 기간 내내 수많은 변수를 겪어오면서 세상의 모든 엄마는 정말 위대하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자가면역질환이 있었던 조민아는 "이렇게 건강한 아이를 임신해서 출산까지 무사히 올 줄은 생각지도 못했다. 임신오조로 10개월 내내 먹는 즉시 토하게 될 줄도 몰랐다"라고 전했다.

조민아는 "현재 임신 초나 중기를 보내고 있는 예비 소띠맘분들께 꼭 얘기해주고 싶다. 남과 나는 다르다. 남들의 카더라 말들에 휘둘리지 말고, 보편적이고 일반적인 사실이 무조건 답은 아니기 때문에 '나'라는 개인의 특수성에 늘 집중하면서 나만의 태교에 집중하길 바란다"라고 조언했다.

끝으로 조민아는 "견고한 자존감으로 긍정과 열정 넘치게 우리의 '오늘'을 살자. 우리 모두 순산할 거다"라고 출산을 앞둔 예비맘들을 응원했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해 6살 연상의 피트니스 CEO와 혼인 신고 후 지난 2월 결혼식을 올렸다. 임신 막달로 출산을 앞두고 있다.

다음은 조민아 글 전문.

까꿍이의 태동을 느끼면서 지난 시간들을 돌아보았어요.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인 부부가 된 바로 다음 날, 아빠의 사망소식을 들었고 장례를 급하게 치르고 3주 뒤에 까꿍이라는 축복을 맞이했어요. 이 모든 게 작년 9월 한 달 동안에 일어난 일 입니다.

그리고 코로나 때문에 미루다가 까꿍이가 배에서 커가고 있던 임신 20주에 결혼식을 올렸어요.

임신 기간동안 태어날 아가 맞이를 위해 베이비 플래너 자격증을 따고, 아동 요리 지도사 자격증을 따면서 성명학 공부를 해서 아가 이름도 지었답니다.

임신기간 내내 수많은 변수들을 겪어오면서 세상의 모든 엄마는 정말 위대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는데요. 자가면역질환이었던 제가 이렇게 건강한 아이를 임신해서 출산까지 무사히 올 줄은 생각지도 못했다.

임신오조로 10개월 내내 먹는 즉시 토하게 될 줄도 상상을 못했으며, 임신 막달엔 다들 누워있는다기에 임신초 때처럼 운동을 전혀 하지 못할까봐 미리 걱정부터 했었는데, 순산을 위해 운동을 하는 게 아가를 위해서도 좋고 체력도 키울 수 있고 마음과 정신도 맑아져서 지금도 꾸준히 운동중입니다.

만삭이라서 집안일을 못한다는 건 개인차가 분명 있고, 자궁 경부 길이가 짧아져 조산기로 눕눕하는 경우 외에 못하는 것 보다는 출산이 임박하니 몸이 일단 너무 무겁고 마음이 불안정해서 뭔가를 하고싶은 마음 자체가 안드는 게 더 큰 것 같아요.

저는 매일 태교 요리를 겸하면서 10개월 내내 아침 일찍 신랑 도시락을 싸주고 밤늦게 저녁상을 즐겁게 차려주면서 귀차니즘과 막달의 우울증 올 새 없이 행복하게 잘 보내왔답니다.

현재 임신 초나 중기를 보내고 있는 예비 소띠맘분들께 꼭 얘기해주고 싶어요. 남과 나는 달라요.

남들의 카더라 말들에 휘둘리지 말고, 보편적이고 일반적인 사실이 무조건 답은 아니기 때문에 '나'라는 개인의 특수성에 늘 집중하면서 나만의 태교에 집중하세요. 그게 나를 위해, 뱃속의 아가를 위해서도 좋습니다.

아이를 내 마음대로 할 순 없지만 나 자신의 마음을 다스리고 정신을 맑게 해서 10개월의 임신기간을 보다 현명하게 보내는 건 내 몫 입니다. 부정과 우울에서 멀어지고 긍정과 행복에 가까워져보아요.

못한다고 생각하고 안된다고 포기하면 뭐든 안돼요. 말대로 되거든요. 할 수 있다고 굳게 믿고 이뤄내고 난 다음을 떠올리며 목표를 향해 달려가다보면, 하나씩 이루고 있는 스스로를 발견하게 될 겁니다.

견고한 자존감으로 긍정과 열정 넘치게 우리의 '오늘'을 살아보아요. 긍정이 고픈 예비 소띠맘분들은 인스타Dm이나 블로그덧글 남겨주면, 좋은 에너지 팍팍줄게요. 우리 모두, 순산할겁니다.

zon1222@xportsnews.com /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