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7679 0182021062168927679 04 0401001 world 7.1.3-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4266897000

20달러 코인 투자 美 남성 하룻밤새 1조달러 부자됐다…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가장 최근에 올린 트윗에서 그의 계좌잔고는 다시 1조7327억달러로 늘어있었다. [사진= 크리스 윌리엄슨 트위터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달러(2만 3000원)에 산 가상화폐의 가치가 하루 아침에 1조달러(약 1259조원)가 되는 믿기지 않는 일이 미국에서 발생했다.

뉴스위크와 폭스뉴스 등 미국 언론은 조지아주의 간호학교 학생 크리스 윌리엄슨의 사례를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코인투자 경력 8개월의 윌리엄슨은 지난 14일 '로켓버니'란 암호화폐를 20달러어치 사들였다.

다음날 시세 확인을 위해 계좌를 보던 윌리엄슨은 자신의 눈을 의심해야 했다. 계좌 잔고가 1조4000억달러까지 늘어나 있었기 때문이다.

윌리엄슨은 지역 방송국과 인터뷰에서 "평소대로 9시쯤에 스마트폰으로 코인 시세를 확인했었다"며 "보고서도 믿을 수 없어 '내가 지금 자고 있나'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반신반의하면서 코인베이스 앱으로 켜고 다른 계좌로 이체를 하려고 했으나 제대로 되지 않아 거래소 측에 연락을 했다"고 덧붙였다. 코인베이스 측에서는 계좌를 들여다보고 있으며 자신들도 이상하다고 여겨 로켓버니 측에 연락을 취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매일경제

윌리엄슨은 자신과 함께 로켓버니를 구입했던 친구의 계좌도 확인했지만 아무런 문제도 없었다.

현재 코인베이스 측은 윌리엄슨의 계좌를 동결한 상태다. 스마트폰 모니터로 보는 잔고로 만족하는 것 외에 실제로 윌리엄슨이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는 셈이다.

아무 것도 할 수 있는 것이 없게 된 윌리엄슨은 자신의 계좌 잔고를 트위터 등 SNS에 올려 대리 만족을 느끼고 있다. 그가 자신의 트위터에 계좌잔고 캡처화면을 올렸을 때는 시세변동으로 가치가 1조1058억달러 수준으로 줄어있었지만 여전히 '조만장자' 수준이었다. 윌리엄슨은 언론 인터뷰에서 "코인 전문가인 일론 머스크에게 트위터로 연락도 해봤지만 답을 듣지는 못했다"고 설명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