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7703 0022021062168927703 04 0401001 world 7.1.3-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66938000

하필 경찰서장 딸…"치즈 왜 안줘" 직원에 총겨눈 남성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스타벅스 로고. 연합뉴스


미국의 한 남성이 주문한 베이글에 크림치즈가 빠졌다며 총을 꺼내 직원을 위협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남성이 위협한 직원은 해당 지역의 경찰서장 딸이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가든스에 있는 한 스타벅스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서 한 남성이 크림치즈 베이글을 주문했다.

그런데 크림치즈가 없는 베이글이 나왔고, 남성은 여직원에게 돌아가 항의했다.

직원은 남성에게 크림치즈값을 냈느냐고 물어봤고, 이에 남성은 분노하며 총을 꺼내 위협했다.

이후 남성은 매장을 떠났지만 무장 강도와 가중폭행 혐의로 체포됐다.

총으로 위협당한 직원의 엄마는 매장의 관할 지역 치안을 책임지는 마이애미가든스 경찰서장 델마 노엘-프랫이었다.

프랫 서장은 "딸이 생명의 위협을 느꼈다"며 "베이글에 크림치즈가 빠졌다는 이유로 극단적인 행동을 하는 사람이 있다는 게 마음을 안 좋게 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