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7779 0202021062168927779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4267262000

한예슬 "허위사실 유포·모욕적 표현 유튜버 김용호 등 고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한예슬. 사진|스타투데이DB


배우 한예슬이 무분별한 사생활 폭로에 결국 법적대응의 칼을 뽑았다.

한예슬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측은 2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본 법무법인은 의뢰인과 관련하여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모욕적인 표현을 일삼는 ‘김용호 연예부장’ 등 유튜브 채널은 물론 이와 동일, 유사한 내용을 포함한 도를 넘는 악의적인 게시글과 댓글 작성자들에 대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 밝혔다.

한예슬의 사생활 관련 제보를 받았다며 잇따라 폭로를 해 온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지난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한예슬 관련 추가 폭로를 해 관심을 모았다. 그는 제보자의 말을 인용해 한예슬이 법인 명의로 슈퍼카를 구입했는가 하면, 남자친구를 회사 법인 직원으로 등록해 월급을 주고 있다는 내용의 폭로를 했다.

이에 대해 "유치해 말을 잇지 못하겠다"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던 한예슬은 이날 법률대리인을 통해 부글거리는 속내를 가감 없이 드러내며 결코 물러섬 없는 싸움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입장문에서 한예슬은 "사실관계를 알려 드릴수록 입에 담지도 못할 말들이 매일 영상으로 전파되고, 또 바로 바로 자극적인 문구들로 기사화되어 지극히 사생활이고 심지어 허위사실인 내용들이 퍼지는 모습을 보면서, 여기에 끝까지 대응하고 싶은 것이 제 솔직한 마음"이라 밝혔다.

한예슬은 자신의 남자친구가 자신이 운영하는 사업체 직원이 맞다고 밝혔으며 "자동차는 법인 명의로 구입했으나 탈세라 볼 수 있는 비용처리를 진행한 사실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룸살롱, 마약, 탈세 등의 미확인 폭로의 중심에 선 한예슬은 "여자로서 너무나도 수치스럽고 저주에 가까운 얘기들이 제 이름 뒤에 평생 따라 붙게 되고, 죄인처럼 낙인찍혀 살아가야 되는 제 미래에 대해 아무도 책임져주지 않는다는 걸 그 동안 겪은 많은 경험들로 잘 알고 있는 지금의 저는 안전한 침묵보다는 제가 더 피해를 입을지도 모르고, 이를 견디는 시간이 더 힘들 것을 알지만 우리 사회에서 이런 것들이 허용되는 충격적인 현실 앞에 침묵하지 않는 쪽을 선택했다"면서 법적대응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앞에 나서지 않는 제보라는 이름이 사실확인이 증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진실과 같은 의미로 쓰이는 게 맞는 걸까요? 한사람의 인생을 이리 당당하게 짓밟는 자격은 누구에게 부여받은 것일까요?"라고 반문했다.

한예슬은 "제가 의연하게 넘어가보고자 했던 모습이 범죄를 인정하는 모습으로 보여지는 것이라면 저는 더 이상 쿨하게만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며 "무모한 길일지라도 계속해서 싸워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예슬은 지난달 10살 연하의 남자친구를 공개한 뒤 유튜버 김용호의 잇단 폭로에 반박하며 설전을 이어왔다. 김용호 등은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화류계 출신이며 한예슬이 클럽 버닝썬 마약 여배우라고 주장하는 등 폭로를 이어왔다. 또 고가 자동차를 법인 명의로 산데 대해 탈세 의혹을 제기했으며, 남자친구를 회사 직원으로 채용한데 대해서도 문제제기했다. 한예슬은 유튜브 등을 통해 맞대응하다, 결국 법적 대응을 알렸다.

<다음은 한예슬 법률대리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한예슬씨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입니다.

본 법무법인은 의뢰인과 관련하여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모욕적인 표현을 일삼는 ‘김용호 연예부장’ 등 유튜브 채널은 물론 이와 동일, 유사한 내용을 포함한 도를 넘는 악의적인 게시글과 댓글 작성자들에 대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본 법무법인은 의뢰인에 대한 각종 유튜브 채널과 게시글, 댓글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함은 물론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해 나갈 것입니다.

아울러 이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한예슬씨의 공식 입장을 전달해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다음은 한예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한예슬입니다.

사실관계를 알려 드릴수록 입에 담지도 못할 말들이 매일 영상으로 전파되고, 또 바로 바로 자극적인 문구들로 기사화되어 지극히 사생활이고 심지어 허위사실인 내용들이 퍼지는 모습을 보면서, 여기에 끝까지 대응하고 싶은 것이 제 솔직한 마음입니다.

저의 현재 남자 친구는, 제가 사업하는 사업체의 직원이 맞습니다.

제가 가장 신뢰하는 사람이고, 제가 하는 일에 도움을 받고 싶어 직원으로 제안하였습니다.

자동차는 법인 명의로 구입하였지만 탈세라고 볼 수 있는 비용처리를 진행한 사실은 전혀 없습니다. 제 자동차는 비용처리가 안 되는 차입니다.

그리고 보안이 유지되어야 할 계약서들이 어떻게 유출되었는지. 법정에서 꼭 확인할 것입니다.

룸살롱, 마약, 이제는 탈세까지…

여자로서 너무나도 수치스럽고 저주에 가까운 얘기들이 제 이름 뒤에 평생 따라 붙게 되고, 죄인처럼 낙인찍혀 살아가야 되는 제 미래에 대해 아무도 책임져주지 않는다는 걸 그 동안 겪은 많은 경험들로 잘 알고 있는 지금의 저는 안전한 침묵보다는 제가 더 피해를 입을지도 모르고, 이를 견디는 시간이 더 힘들 것을 알지만 우리사회에서 이런 것들이 허용되는 충격적인 현실 앞에 침묵하지 않는 쪽을 선택했습니다.

앞에 나서지 않는 제보라는 이름이 사실확인이 증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진실과 같은 의미로 쓰이는 게 맞는 걸까요?

한사람의 인생을 이리 당당하게 짓밟는 자격은 누구에게 부여받은 것일까요?

이 모든 정상적이지 않은 일들로 많은 피해자들이 고통받고 왔는데도 왜 이런 상황들이 허용이 되고 심지어 그들이 처벌보단 지지 받을 수 있는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쿨” 한게 뭔지 잘 모르겠지만,

제가 의연하게 넘어가보고자 했던 모습이 범죄를 인정하는 모습으로 보여지는 것이라면

저는 더 이상 쿨하게만 넘어가지 않을 것입니다.

저는 저를 믿고 아껴주시는 팬들, 광고주 분들, 저와 함께 일하는 팀원 분들, 그리고 제가 사랑하는 분들을 위해 무모한 길일지라도 계속해서 싸워나가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사람 한예슬로서 제가 지금 겪고 있는 고통스런 현실의 싸움이 너무 힘들어서 주저 앉지 않을 수 있도록, 기자님들과 지켜보시는 모든 분들께서는 법정에서 밝혀질 결과를 믿고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그리고 배우 한예슬로서 믿어주신 감사한 사랑에 더 활발한 활동으로 보답 드리겠다는 약속 전합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