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8953 0262021062168928953 08 0802001 itscience 7.1.3-HOTFIX 26 IT동아 0 false true false true 1624270475000

[주간 IT뉴스 브리핑] 고객 컴퓨터에 랜섬웨어 심은 PC 수리기사들 적발 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주 IT분야의 주요 소식/정보를 요약·정리해, 매주 월요일에 전달합니다. (6월 14일 ~ 6월 20일)

고객 컴퓨터에 랜섬웨어 심은 PC 수리기사들 적발

IT동아

출처=셔터스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한 PC 수리업체 소속 수리기사들이 고객 PC에 랜섬웨어를 심어 돈을 가로챈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모 PC 수리업체 기사 9명을 정보통신망법 위반·사기 등 혐의로 검거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랜섬웨어는 컴퓨터 데이터를 암호화해 사용할 수 없게 한 뒤 암호 해제(복호화)를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코드를 말한다. 파일을 인질로 몸값(Ransom)을 요구한다는 의미에서 랜섬웨어라는 이름이 붙었다.

이번에 검거된 이들은 수리를 의뢰한 업체에서 컴퓨터를 고치는 척하며 원격 침입 악성코드를 심어놓고 원격으로 랜섬웨어 공격을 감행했다. 공격에 쓴 랜섬웨어는 직접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업체 중에는 다른 해커들에게 랜섬웨어 공격을 받은 후 복구를 의뢰한 업체도 있었다. 협상을 대신해 주겠다며 복호화 대가를 해커 요구보다 많이 부풀려 받은 뒤 이를 가로채기도 했다. 이러한 수법으로 2019년 말부터 올해 3월까지 업체 40곳에서 챙긴 범죄 수익만 모두 3억 6천여만 원에 달한다.

랜섬웨어 공격은 그동안 대부분 해외 해커들 소행이었는데, 수리기사들이 직접 랜섬웨어로 범행을 저지른 사례는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으로 파악됐다. 안타깝게도 범죄 수익을 모두 탕진한 데다, 범죄수익은닉규제법에 규정한 범죄수익 몰수보전 대상이 아니라 피해자들이 구제받을 길도 막막한 상태라고 한다.

정치권, 포털 뉴스 편집권 폐지 논의 본격화

IT동아

출처=셔터스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권에서 포털의 뉴스 편집권을 둘러싼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 포털 뉴스 편집이 편향되거나 투명하지 않다는 지적이 이어지면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미디어혁신특별위원회 1차 보고회의를 열고 포털 뉴스 편집권 폐지 등의 내용을 담은 언론개혁안을 발표했다.

특위는 이용자가 직접 구독할 언론사를 선택하면, 포털 화면에서 선택한 언론사 뉴스만 노출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인공지능 알고리즘에 기반을 둔 뉴스 추천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포털이 언론사로서의 책임과 의무를 지지 않는 만큼, 언론의 역할과 기능인 뉴스 편집도 막겠다는 취지다.

여당은 관련 논의를 거친 뒤 입법을 추진할 예정이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는 여권의 이러한 행보가 대선을 염두에 둔 '포털 길들이기'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어지는 미중 패권 경쟁, 미국의 화웨이 제재도 계속

IT동아

출처=셔터스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화웨이를 향한 미국의 규제가 계속될 전망이다. 정부 보조금으로 화웨이 장비를 사지 못하도록 막은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 결정에 문제가 없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제5연방순회항소법원은 18일(이하 현지시간) FCC 명령을 철회해달라는 화웨이 소송을 기각했다.

앞서 FCC는 도널드 트럼프 정부 시절이었던 지난 2019년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며 화웨이 등 중국 업체 장비나 서비스를 연방 정부 보조금으로 구매하지 못하게 했다. 당시 미국 정부는 화웨이 통신장비가 불법 감청이나 통신 무력화에 이용될 수 있다는 논리를 댔다. 화웨이는 이러한 FCC의 결정이 안보가 아니라 정치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FCC 권한도 벗어난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법원은 화웨이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FCC는 판결 전날인 17일에는 화웨이, ZTE 등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한 중국업체 장비 승인을 금지하는 방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패권 경쟁 중인 미중 갈등이 격화하면서 중국 통신장비업체의 고난도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글 / IT동아 권택경 (tk@itdonga.com)

사용자 중심의 IT 저널 - IT동아 (it.donga.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