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9178 0722021062168929178 05 0501001 sports 7.1.3-HOTFIX 72 JTBC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76980000

체인지업 안 먹히자 강속구…"류현진이 돌아왔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류현진이 류현진으로 돌아왔다" 오늘(21일)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나온 평가입니다. 공을 받아낸 포수는 버튼을 누르면 원하는 공이 척척 왔다면서 "비디오게임 같았다"고 칭찬했습니다.

류현진 선수가 얼마나 잘 던진 건지 문상혁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기자]

< 토론토 7:4 볼티모어|미국 메이저리그 >

1회부터 내준 홈런, 더구나 류현진이 가장 잘 던진다는 체인지업이 얻어맞았습니다.

직구와 비슷하지만 타자 앞에서 조금 가라앉는 체인지업이 말을 듣지 않은 것입니다.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었는데, 그 다음부터 타자를 상대하는 법을 바꾸기 시작했습니다.

3회부터 시작해 마운드를 내려간 7회까지 단 하나의 안타도 내주지 않았습니다.

[현지 중계 : 류현진의 좋은 투구예요! 패스트볼이 2아웃을 만드네요!]

서른넷의 나이, 2015년 어깨 수술을 받고선 공의 스피드가 다소 떨어지는 게 사실이었지만 이번엔 오히려 힘을 내세웠습니다.

체력이 떨어질 법한 6회, 홈런을 허용했던 타자 만시니에게 뿌린 공은 시속 151km를 찍었습니다.

류현진이 150km대 강속구를 던진 건 2년 만입니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 저절로 힘이 생겼던 것 같습니다.]

앞선 세 번의 선발 등판 경기에선 체인지업이 흔들리면서 두 번의 패배까지 떠안았는데, 이번엔 도망가지 않고 직구로 정면승부를 걸었습니다.

무엇을 던지는가도 중요했지만 어디에 던질지를 정하고, 원하는 곳에 척척 뿌릴 수 있었던 것도 승리의 비결이었습니다.

함께 뛴 포수 맥과이어는 류현진의 투구는 비디오게임 같았다며, 버튼만 누르면 원하는 공이 왔다고 말했습니다.

7회까지 100개의 공을 던지면서 삼진은 4개를 잡았고, 볼넷은 1개만 허용했습니다.

한 점만 내주는 야구로, 올 시즌 여섯 번째 승리를 챙겼습니다.

메이저리그를 취재하는 미국 기자는 "류현진이 류현진으로 돌아왔다"고 칭찬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유정배 / 영상그래픽 : 한영주)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문상혁 기자 , 김동준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