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9454 0012021062168929454 05 0507001 sports 7.1.3-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79381000

왜 나를 못 믿어…호투에도 5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미국 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21일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 등판해 투구하고 있다. 애틀랜타 |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광현, 애틀랜타전 ‘4이닝 1실점’
3회 피홈런 한 방에 5회 대타 교체
타선 침묵에 불운 겹쳐 패전 투수

세인트루이스 김광현(33)이 잘 던지고도 다시 패전 투수가 됐다.

김광현은 21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 등판해 4이닝 3안타 2삼진 1실점을 기록하고 0-1로 뒤진 5회말 불펜에 공을 넘겼다.

홈런 단 1개를 허용해 1점밖에 내주지 않는 호투를 펼쳤으나 5회초 타석에서 대타로 교체되면서 등판도 마쳤다. 결국 세인트루이스는 0-1로 졌고 김광현은 시즌 5패(1승)째를 안았다.

4이닝 동안 47개밖에 던지지 않았고 32개를 스트라이크로 넣었다. 최고구속은 시속 148㎞, 슬라이더와 커브로 헛스윙을 유도하며 안정된 제구로 쾌투해 나갔다. 1·2·4회에는 선두타자를 출루시켰으나 모두 후속 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한 번도 득점권에 주자를 보내지 않았다. 단 하나의 실투가 발목을 잡았다.

김광현은 3회말 홈런을 맞았다. 1사 후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에게 던진 시속 138㎞짜리 3구째 슬라이더가 가운데로 들어가며 덜 떨어졌다. 아쿠냐가 그대로 받아친 타구는 가운데 펜스를 넘어 솔로홈런이 됐다. 이 홈런이 결국 결승타가 됐다.

실투 하나로 점수를 줬으나 이날 김광현의 투구는 정상적인 경기라면 조기 교체를 예상할 수 없는 쾌투였다. 그러나 세인트루이스는 이번에도 김광현을 조기 교체했다.

올시즌 부상으로 출발한 김광현을 조심스럽게 보고 있는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승부처라고 판단되는 상황에서는 한발 빠른 페이스로 불펜을 가동하는 모습을 자주 보이고 있다. 이날은 더블헤더 변수까지 더해졌다. 세인트루이스는 전날 비로 취소된 경기를 이날 더블헤더로 치렀다. 전날 등판하려던 애덤 웨인라인트가 이날 1차전에 나섰다. 더블헤더는 7이닝제로 열린다. 웨인라이트의 7이닝 완투로 1차전을 승리해 불펜을 아낀 세인트루이스는 2차전의 1점 차 상황에서 선발을 조기 교체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갑자기 가라앉은 타선 침묵은 이날 김광현에게 더해진 또 하나의 불운이었다.

세인트루이스 타자들은 1차전에서 홈런 2개를 포함해 12안타로 9점을 뽑으며 웨인라이트의 완투를 도왔다. 팀은 9-1로 승리했다. 그러나 2차전에서는 2안타 3볼넷의 빈공으로 1점도 뽑지 못했다. 김광현은 지난 4월24일 신시내티전에서 시즌 첫승을 거둔 이후 9경기째 이기지 못하고 있다. 부상으로 시즌을 늦게 출발해 5월까지는 기복 있는 투구를 했지만 이제는 자신의 공을 찾고 잘 던지는데도 승운이 돌아오지 않고 있다.

김은진 기자 mulderous@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 [2021경향포럼] 탄소중립을 위해 필요한 혁신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