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9519 0102021062168929519 04 0401001 world 7.1.3-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79938000

“2만원짜리 암호화폐, 하룻밤새 1000조원이 됐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크리스 윌리엄슨은 20달러 투자한 가상화폐가 1.4조 달러로 불어나 어리둥절한 상황이다. 윌리엄슨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거래소·암호화폐 양측 모두 확인 중”
화폐 인출 불가 상태
프로그램 오류 추정


미국에서 한 남성이 암호화폐에 2만원 가량 투자했는데 하룻밤 사이에 1000조원으로 불어났다.

21일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조지아의 간호학교 학생인 크리스 윌리엄슨은 지난 8개월간 암호화폐에 투자하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로켓 버니’라는 암호화폐를 20달러(2만 3000원)주고 구매했다.

다음날 그는 스마트폰으로 암호화폐 시세를 확인한 순간, 그의 투자금은 1조 4000억달러(1589조원) 이상으로 급등해 있었다.

그가 코인을 다른 계좌로 옮기기 위해 인출하려고 했더니 금액이 달라지고 인출도 되지 않았다.

윌리엄슨은 인터뷰에서 “아침 9시쯤에 깨서 암호화폐 투자가 어떻게 됐는지 확인했다”며 “코인베이스에서 시황을 확인했는데 금액을 도저히 믿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암호화폐 거래소에 연락했으나 확인해보겠다는 답변만 받았으며, 투자한 로켓 버니에도 문의했지만 설명을 듣지 못했다.
서울신문

1589조원으로 불어난 가상화폐 계좌. 윌리엄슨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윌리엄슨은 암호화폐 계좌에 프로그램 오류가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의 계좌는 인출이나 거래를 할 수 없이 동결된 상태다.

거래할 순 없지만 1000조원 이상의 금액이 찍혀있는 가상화폐 계좌를 보면서 그는 행복에 젖어있다.

그는 실제 그런 돈이 자신에게 들어온다면 가족들과 주위의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데 쓰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언론사들도 코인베이스와 로켓 버니에 연락했지만, 아직 확인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