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9593 0032021062168929593 02 0211004 society 7.1.4-RELEASE 3 연합뉴스 66359757 false true false false 1624281348000

이슈 국내 백신 접종

화이자 백신 우선접종 부당지시한 당진보건소장 직위해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출장 30대 낙농축협 직원에 보건소장 지시로 화이자 접종"

연합뉴스

당진시보건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당진=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닌 사람에게 우선 접종을 하도록 해 논란을 빚은 충남 당진시보건소장이 21일 직위 해제됐다.

당진시는 이날 오후 긴급 인사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인사위원회는 "보건소장이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자가 아닌 시민에 대해 백신을 접종할 것을 직원에게 지시해 코로나19 예방접종 지침을 위반했고, 송악읍 백신센터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한 뒤 휴대전화 앱으로 근무자를 감시하면서 업무지시를 해 개인정보 보호법을 위반한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직원들에게 폭언하고 고성을 지르는 등 비인격적인 대우를 했다는 정황도 있다"고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사안이 심각하다고 판단해 직위 해제를 결정했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직원들의 근무 실태를 다시 한번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충남도는 조만간 당진보건소장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지침 위반 등을 종합적으로 감찰해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당진시보건소장은 앞서 지난달 26일 미국으로 출장을 떠나는 지역 낙농축협 직원인 30대 A씨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할 것을 직원들에게 지시해 논란을 빚었다.

당시 보건소 직원은 A씨가 화이자 접종 대상이 아닌 데다 예비명단에도 없다는 이유로 화이자 백신 접종을 거절했지만, 보건소장이 접종을 강요해 결국 접종할 수밖에 없었다고 일부 언론에 폭로했다.

이에 대해 당진시보건소장은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등에서 "잔여 백신을 제때 접종하지 않으면 버려질 것 같아 제 재량으로 접종했다"고 해명했다.

당진시에서는 지난해 11월 지역의 한 커피숍에서 마스크 정상 착용을 요청한 업주에게 행패를 부린 공무원 2명이 직위 해제된 바 있다.

sw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