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9861 0042021062168929861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4284400000

화이자 백신 특혜 접종 논란...당진시 보건소장 직위 해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충남 당진에서 미국 출장 이유로 30대가 화이자 백신 접종

보건소장 지시로 접종 이뤄져…폭언·압박 행사 주장도 제기

관련 부처에서 접종 승인 못 받았지만 보건소 문의 후 접종

당진시보건소장 "잔여 백신 활용한 접종"

[앵커]
충남 당진에서 보건소장이 해외 출장자에게 화이자 백신 접종을 지시해 특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예방접종센터 CCTV로 보건소장이 직원들을 감시해 인권 침해를 당했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는데, 당진시는 긴급 인사위원회를 열고 보건소장을 직위 해제했습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낙농축협 30대 직원 A 씨가 충남 당진시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은 건 지난달 26일 3시 반쯤입니다.

사료 원료 구매를 위해 미국 출장을 앞두고 백신을 접종했는데, 최근 특혜가 아녔느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화이자 접종 대상자가 아닌 A 씨가 보건소장의 지시로 백신을 맞았기 때문입니다.

이 과정에 보건소장이 지시를 따르지 않으려던 담당자에게 폭언과 압박을 행사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해외 출장의 경우, 관련 중앙 부처에 먼저 계획을 제출한 뒤 접종 승인을 받은 사람에 한 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 하고 있습니다.

해당 협동조합은 A 씨가 다른 출장자 2명보다 계획이 늦게 제출돼 접종 승인을 받지 못했고, 보건소에 문의한 끝에 기회를 얻었다고 밝혔습니다.

[협동조합 관계자 : 문의하는 과정에서 저희 입장에서 어떤 백신을 놔줘라 말아라 할 수 있는 건 아니잖아요. 통역이나 이런 부분이 약하다 보니까 같이 일할 직원이 필요해서 늦게 동참해야겠다는 차원에서….]

특혜 논란이 일자 보건소장은 당진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잔여 백신을 활용한 접종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충남 당진시보건소장 : 잔여 백신으로 생각해서 저의 재량권으로 버려질 수도 있는 백신을 좀 사용하여 감염병을 예방하고자 했던 측면입니다.]

하지만 잔여 백신 예약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공정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충남 당진시 시민 : 갑질 논란이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데 그런 걸 무시하고 높은 직위에 있다고 해서 아랫사람들에게 '직접 줘라.' 이렇게 했나 그런 부분이 안타깝죠.]

해당 보건소장은 예방접종센터 CCTV로 직원들을 감시해 인권침해를 했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습니다.

자신의 명의로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지만, 당진시는 긴급 인사위원회를 열고 보건소장 직위를 해제했습니다.

보건소장의 운전기사 등 2명도 최근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 것으로 드러나 추가 조사가 예정된 가운데 당진시 보건당국의 신뢰가 크게 흔들리고 있습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