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0132 1112021062268930132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88200000

"여자로서 수치스러워" 칼 뽑은 한예슬, 김용호 고소 "쿨하게 넘어가지 않을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한예슬이 최근 자신의 사생활 관련 의혹을 폭로한 유튜버 등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한예슬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태평양은 21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본 법무법인은 의뢰인과 관련하여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모욕적인 표현을 일삼는 '김용호 연예부장' 등 유튜브 채널은 물론 이와 동일, 유사한 내용을 포함한 도를 넘는 악의적인 게시글과 댓글 작성자들에 대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예슬은 법무법인을 통해 전한 글에서 "사실관계를 알려 드릴수록 입에 담지도 못할 말들이 매일 영상으로 전파되고, 또 바로 바로 자극적인 문구들로 기사화돼 지극히 사생활이고 심지어 허위사실인 내용들이 퍼지는 모습을 보면서, 여기에 끝까지 대응하고 싶은 것이 제 솔직한 마음"이라고 적었다.

한예슬은 또한 김용호씨가 제기한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한예슬 사업체의 직원으로 돼 있고, 람보르기니 역시 법인명으로 구입해 탈세'라는 의혹에 대해선 "저의 현재 남자 친구는 제가 사업하는 사업체의 직원이 맞다"면서 "제가 가장 신뢰하는 사람이고, 제가 하는 일에 도움을 받고 싶어 직원으로 제안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아울러 한예슬은 "자동차는 법인 명의로 구입했지만 탈세라고 볼 수 있는 비용처리를 진행한 사실은 전혀 없다"고 강조한 뒤 "제 자동차는 비용 처리가 안 되는 차다. 그리고 보안이 유지돼야 할 계약서들이 어떻게 유출되었는지 법정에서 꼭 확인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에 덧붙여 한예슬은 "여자로서 너무나도 수치스럽고 저주에 가까운 얘기들이 제 이름 뒤에 평생 따라 붙게 되고, 죄인처럼 낙인찍혀 살아가야 되는 제 미래에 대해 아무도 책임져주지 않는다는 걸 그 동안 겪은 많은 경험들로 잘 알고 있다"면서 "지금의 저는 안전한 침묵보다는 제가 더 피해를 입을지도 모르고, 이를 견디는 시간이 더 힘들 것을 알지만 우리 사회에서 이런 것들이 허용되는 충격적인 현실 앞에 침묵하지 않는 쪽을 선택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한예슬은 "앞에 나서지 않는 제보라는 이름이 사실 확인이 증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진실과 같은 의미로 쓰이는 게 맞는 걸까"라고 물은 뒤 "한 사람의 인생을 이리 당당하게 짓밟는 자격은 누구에게 부여받은 것일까"라고도 했다.

한예슬은 이어서 "이 모든 정상적이지 않은 일들로 많은 피해자들이 고통받고 왔는데도 왜 이런 상황들이 허용이 되고 심지어 그들이 처벌보단 지지 받을 수 있는 현실이 개탄스럽다"면서 "쿨한게 뭔지 잘 모르겠지만, 제가 의연하게 넘어가보고자 했던 모습이 범죄를 인정하는 모습으로 보여지는 것이라면 저는 더 이상 쿨하게만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예슬은 "저는 저를 믿고 아껴주시는 팬들, 광고주 분들, 저와 함께 일하는 팀원 분들, 그리고 제가 사랑하는 분들을 위해 무모한 길일지라도 계속해서 싸워나가겠다"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김용호씨는 전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제가 (한예슬이 남자친구에게) 5억원 짜리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선물해줬다고 했는데, 한예슬씨는 '이거 내 차다, 내가 돈 벌어서 내가 샀다'라고 주장하더라"라면서 "저 차가 한예슬의 차가 맞으면 자동차 계약서 보여주면 된다"고 거듭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김용호씨는 "(한예슬의) 분홍색 람보르기니 우라칸은 논어스라는 법인의 차"라면서 "논어스라는 법인은 한예슬의 개인 법인"이라고도 했다.

또한 "(한예슬이) 남자친구를 직원으로 등록해서 월급을 주고 있었다"면서 "법인 명의로 람보르기니를 사서 남자친구를 타게 한 것"이라며 탈세 의혹 등도 제기하고 나섰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