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0234 0562021062268930234 01 0107001 politics 7.1.5-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24291271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문 대통령, 오스트리아 쇤부른궁 호랑이 후원자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오스트리아 국빈방문 당시 쿠르츠 총리로부터 쇤부른 궁 동물원에 입주한 호랑이의 후원자로 지정됨을 밝히며, 호랑이 후원증서와 후원자에게 주는 동물원 무료 입장권을 공개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후원하는 호랑이.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스트리아 국빈방문 당시 현지에 있는 시베리아 호랑이의 후원자가 된 사연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오스트리아 쿠르츠 총리께 특별한 감사 인사를 보낸다”면서 이러한 일화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 쇤브룬궁에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유서 깊은 동물원이 있다. 역사적으로 매우 유명한 동물원”이라며 “제가 방문하기 직전에 어린 시베리아 호랑이가 이 동물원에 입주했는데, 쿠르츠 총리가 그 호랑이의 후원자로 저를 지정해줬다”고 했다.

쿠르츠 총리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문 대통령과의 쇤브룬궁 공식 오찬에서 이 사실을 발표했고, 호랑이 후원증서와 후원자에게 주는 동물원 무료입장권 100매를 함께 증정했다고 문 대통령은 설명했다. 이어 “그 입장권은 빈의 한글학교와 우리 교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상징처럼 여겨온 동물이 호랑이라는 사실을 알고서 쿠르츠 총리가 성의를 다해 준비한 깜짝 선물이었다”며 “다시 한 번 감사를 표한다”고 했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