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0766 0242021062268930766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4305278000

[교육계 학력쇼크]②“한글 해석본도 이해 못해”…학력붕괴 체감하는 교사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교 수포자·영포자 급증…교사들 “매년 학력저하 체감”

2017년 일제고사 폐지 후 기초학력 미달학생 꾸준히 늘어

문해력 떨어지는 학생들…"영어교재 한글해석도 이해 못해"

초1~중1 시험 안보는 학교…사교육 받는 학생과 학력 차만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얼마 전 경기도의 한 고등학교 2학년 교실. 교사가 한 학생에게 “너 이지적이다”라고 칭찬했다. 그러자 해당 학생이 불쾌한 표정을 지었다. ‘이지(理智)’를 ‘easy’로 알아듣고 ‘내가 쉬워보이나’라며 불만을 나타냈다는 얘기다.

이 교사의 또 다른 일화다. 융통성이 없어 보인다는 뜻으로 교사가 학생에게 “좀 고지식 한 면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해당 학생은 이를 칭찬으로 받아들였다. 고지식하다는 말을 ‘고(High)+지식(knowledge)’으로 이해했다는 거다.

이데일리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가명·34) 교사의 체험담이다. 그는 이 학교에서 영어를 담당하고 있다. 이 씨는 요즘 학생들의 학력저하가 심각하고 전반적으로 문해력이 떨어진다고 걱정했다. 영어공부를 잘하려면 기본적으로 국어실력이 뒷받침돼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가르치는 데 애를 먹는다고 했다. 심지어는 학력 부진 학생에겐 “영어 독해 전에 해석본을 먼저 읽어본 뒤 독해를 해보라”고 권해도 해석본 자체를 이해하지 못한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고교 영어교사 “한글 해석본도 이해 못해”

교사들은 학력 미달 학생을 대상으로 보충수업을 하고 싶어도 학생·학부모의 반대로 이마저도 어렵다고 토로한다. 서울의 한 중학교에서 3학년 수학을 가르치는 권철현(가명·40) 교사는 얼마 전 기초적인 인수문해 문제를 풀지 못하는 민수(가명)를 수업 후 따로 가르쳐보려고 했다. 그는 그러나 “민수가 따로 남아 공부해야 하는 것을 싫어하고 부모님도 반대해 포기했다”며 “요즘에는 자기 아이가 뒤처진다는 점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학부모들이 많다”고 했다.

권 교사는 초등학교 단계에서부터 학생들의 학력평가가 이뤄져야 수포자(수학 포기자)가 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초등학교에서 연산을 마스터하지 못하고 중학교에 오면 학업에 뒤쳐질 수밖에 없고 그러다보면 수포자가 되는 것”이라며 “환자가 어디가 아픈지 의사가 진단을 하고 처방을 내려야 하는데 일제고사를 폐지하다보니 학생들의 학력수준 파악이 힘들다”고 지적했다.

교육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 지난해 중학교 수학에서 기초학력 미달비율은 13.4%로 전년(11.8%)에 비해 1.6%포인트 증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학교 수학 기초학력 미달비율은 2016년 4.9%까지 감소했지만 현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부터 반등,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고교 수학도 현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9.9%로 반등한 이후 지난해 13.5%까지 상승했다. 중학교 영어와 고등학교 영어도 2020년 각각 7.1%, 8.6%로 역대 최악이었다. 기초학력 미달이란 교과 내용의 20%도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로 사실상 수포자·영포자가 이에 해당한다.

시험보지 않는 학교…기초학력 미달 사상 최악

원인은 학생들에 대한 평가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다. 요즘 학생들은 초등 1학년부터 중학교 1학년까지 시험을 보지 않는다. 2007년 교육감 직선제 시행 후 전국적으로 진보교육감이 다수를 차지하면서 진보를 표방한 교원단체들의 주장을 받아들인 결과다. 지금은 전국 17명의 시도교육감 중 14명이 진보성향으로 분류된다. 10년 전에는 초등학교 6학년도 일제고사에 해당하는 학업성취도 평가를 치렀지만 이마저도 2013년 폐지됐다. 교사들은 “중2 때 지필고사를 보면 OMR카드의 사용법을 모르는 학생이 태반”이라고 했다.

이는 학력 양극화로 이어지고 있다. 진보교육감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일부 교원단체가 ‘학교 서열화 반대’를 주장한 끝에 학업성취도 전수평가(일제고사)를 폐지했는데 그 결과는 계층 간 학력격차의 심화였다. 서울의 한 초등학교 교사인 이수영(가명·42)씨는 “전교조 주장대로 일제고사를 폐지하고 진보교육감들이 평가를 등한시하면서 중1까지 학생들은 시험을 보지 않는다”며 “하지만 상류층 아이들은 이 기간에 학원에서 레벨평가를 통해 필요한 부분을 보충학습으로 채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1 한 해 동안 시험에서 벗어나 진로를 탐색토록 한 자유학년제 역시 교육격차를 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서울의 한 중학교 교사인 최수흥(가명·45)씨는 “서울 강남에선 오히려 자유학년제 시기를 다른 학생과의 학력격차를 더 벌리는 기간으로 이용한다”며 “이 기간에 중학교 수학·영어를 모두 선행학습으로 마무리하는 학생이 다수”라고 했다.

일제고사 부활에 회의적인 교사들도 평가의 필요성은 인정한다. 부산의 한 초등학교 교사인 이정희(가명·40)씨는 “초3을 담당하는데 요즘 한 반에 구구단을 못 외우는 학생이 30% 정도”라며 “6년 전만 해도 초4부터는 중간·기말고사를 치렀는데 지금은 이런 시험마저 모두 폐지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씨는 “대학입시 자체에 수능이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 수능 자체가 일제고사”라며 “학생들에게 가장 중요한 대입 자체는 변하지 않았는데 초·중학교에서만 시험을 보지 말라고 하니 이런 아이러니도 없다”고 지적했다.

※용어설명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 : 국가가 정한 교육과정에 근거해 학생들의 교육목표 달성 정도를 평가하는 것으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한다. 2008년부터 전수평가로 진행했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2017년부터 표집평가로 전환, 중3·고2 학생의 3%만을 대상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데일리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 기초학력 미달 비율 추이(자료: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그래픽=문승용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