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2210 0032021062268942210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4331384000

與, '윤석열 X파일' 맹공 "실체 있어보여…尹 사퇴각"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X파일 민주당 출처설은 뒤집어씌우기 전략" 차단막

연합뉴스

윤석열 X파일 (PG)
[홍소영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의혹이 정리돼 담겼다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을 고리로 윤 전 총장 공세의 고삐를 바짝 당겼다.

그러면서 X파일의 출처가 민주당 아니냐는 국민의힘 일부의 의구심 제기에 대해선 '뒤집어 씌우기'로 규정하며 차단막을 쳤다.

정청래 의원은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석열 X파일이 터져 나왔는데 실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윤 전 총장은) 사퇴 각으로, 계속 (정치행보를)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윤 전 총장은 엄청난 상처를 받을 수밖에 없다"며 "흐름이 굉장히 좋지 않은 것이, '10원 한 장' 발언으로 상처가 난 뒤 '지평선'으로 곤욕을 치르고, 대변인이 사퇴했다"고 했다.

이어 지난 주말 X파일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 인터뷰를 거론하며 "(장 소장이) 국민의힘 지도부에 이걸 전달하려고 했고 뭔가 상의하려고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대선경선기획단 공동단장으로 내정된 강훈식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윤석열 X파일'의 출처가 민주당이냐는 질문에 "확실히 아니다. 일종의 뒤집어씌우기 전략"이라고 일축했다.

강 의원은 "본인들 진영의 유력 주자에 대해 그런 내용이 있다면 진실 여부를 확인하면 될 문제"라며 "출처가 우리(민주당)라면서 진실을 호도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힘에도 우리 당 유력 주자에 대한 파일이 접수되고 있을 것"이라며 "대선에서 상대 당의 유력 주자에 대한 제보가 쌓이는 건 양당이 동일할 것"이라고 전했다.

홍영표 의원도 CBS에 출연해 "'윤석열 X파일'이란 말은 국민의힘에서 나온 것으로, 거기서 해결돼야 한다. 정치 공작으로 몰아가는 건 불필요한 논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앞서 송영길 대표가 '윤석열 파일'을 거론했던 것에 대해선 "당이 상대 후보가 될 사람의 자료를 모으는 건 당연한 것으로, 원칙적 이야기"라며 "우리 당이 그런 걸 무슨 과거에 정치공작 하듯 만들 시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