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58654 0232021062268958654 04 0403001 world 7.1.3-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65429000

美, 한국은 얀센 주고 대만은 모더나 250만회분…'통 큰 지원' 이유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의료진이 모더나 백신 바이알(병)을 꺼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 위한 세계 각국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미국 정부가 대만에 모더나 백신 250만회분의 '통 큰 선물'을 안겨 눈길을 끌고 있다.


22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미국 정부가 무상지원하는 모더나 백신 250만회분이 지난 20일 대만에 도착했다.


미국의 이번 지원은 치열한 미·중 신냉전의 최전선이자, 반도체 공급망의 핵심 지역인 대만을 전략적으로 중요하게 여기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시아경제

대만에 도착한 미국 정부 지원 모더나 백신./사진=AP=연합뉴스


최근 미국 정부는 직접 지원 및 국제프로젝트 코백스(COVAX)를 통해 세계 각국에 총 8000만회분의 백신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실제 지원이 이뤄진 국가는 한국, 멕시코, 캐나다, 대만까지 4곳이다. 캐나다와 멕시코가 미국과 국경을 맞댄 '방역 공동체'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한국과 대만은 세계적으로도 최우선 지원 대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국과 대만의 백신 지원 내용에는 다소 차이가 있다. 미국은 인구 5100만여명의 한국에는 백신 100만회분을 줬는데, 인구 2300여만명의 대만에는 백신 250만회분을 지원했다.


백신 종류에도 차이가 있다. 한국에는 미국에서 선호도가 낮은 얀센 백신을 준 반면, 대만에는 모더나 제품을 제공했다. 모더나는 화이자와 함께 미국에서 가장 많은 접종이 이뤄진 mRNA(메신저 리보핵산·전력RNA) 방식의 백신이다. 이에 미뤄봤을 때 상대적으로 대만이 한국보다 '더 큰 선물'을 받은 셈이다.


아시아경제

대만 반도체 위탁 생산 업체 TSMC./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이 같은 지원은 미·중 갈등의 최전선인 대만에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중국의 움직임을 견제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나온다.


AP통신은 "미국이 대만에 250만회분 백신을 지원한 것은 5월 이후 방역 상황이 나빠진 대만을 도우려는 것이지만, 다른 한편으로 대만이 중국의 압력에 맞서는 것을 지지하는 것이기도 하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선 바이든 행정부가 반도체 등 핵심 산업 공급망을 자국 중심으로 재편하기 위해 반도체 산업 중심지인 대만을 최우선 지원 대상으로 정했다는 의견도 있다.


대만은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업체인 TSMC를 보유한 나라로, TSMC는 세계 반도체 공급망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등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