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58996 0512021062268958996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4368035000

이선희, '유명가수전' 마지막 레전드…이승윤X정홍일X이무진 '무명 졸업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명가수전' 22일 방송

뉴스1

JTBC '유명가수전'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유명가수전' 이선희가 TOP3와의 컬래버 무대로 큰 감동을 선사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유명가수전'에서는 마지막 레전드 가수로 이선희가 출격한 가운데 그가 뽑은 인생곡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은 대선배의 곡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마지막까지 감동을 안겼다. 이들은 무명 가수를 졸업하고 유명 가수로서 새 출발을 알렸다.

이날 이선희는 첫 번째 인생곡으로 '청춘'을 택했다. "사실 난 지나온 시간들을 이렇게 되돌아 보면 무모하리만큼 늘 도전 의식을 갖고 살았다. 음악을 하면서 겁을 내지 않았다. 늘 열정을 갖고 지나왔다. 그랬던 모든 시간을 되돌아 보니 다 청춘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쓴 곡"이라고 설명했다. 이선희가 직접 나섰다. 담담하게 꽃다운 청춘을 부르자 TOP3가 감동했다. 이선희는 무대를 마친 뒤 "앞에서 노래 하니까 이렇게 긴장되냐, 묘하다"라며 웃었다.

30주년 기념 앨범인 15집 타이틀곡 '그 중에 그대를 만나'가 두 번째 인생곡으로 꼽혔다. 이선희는 "보통 가수가 30년 계속해서 그 자리에 있을 수 있다는 건 큰 축복 아니냐. 나보다 더 노래를 잘하는 분들이 있는데 그 분들 반열에 나도 오를 수 있게 해주신 팬들을 위한 것"이라고 털어놨다.

규현은 "이거는 아무도 안 불렀으면 좋겠다, 저 말고는"이라며 자신이 준비했다고 밝혀 웃음을 줬다. 규현은 감미로운 목소리를 앞세워 명곡을 완성했다. 이선희는 "규현씨가 물이 올랐다. 되돌아보면 20대에는 정말 멋있게 느낌 있게 부르는 건 되는데 짙은 건 시간이 필요하다. 30대부터 누구나 다 넣어지진 않는데 잘 불렀다. 익어가는 느낌"이라며 극찬했다.

세 번째는 '아름다운 강산'이 언급됐다. 이선희는 "원곡과 리메이크곡 모두 사랑받는 노래다. 고등학교 때 밴드를 했는데 록 마니아였다"라고 밝혔다. 이무진과의 컬래버 무대로 꾸몄다. 이승윤은 "이건 진짜 역대급이야"라고 해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이무진이 먼저 도입부를 불렀다. 매력적인 음색으로 이무진이 열창하자 이선희가 받았다. 둘의 폭발적인 가창력이 모두에게 귀호강을 선물했다. 스캣 역시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모두가 "브라보!"를 외치며 기립 박수를 쳤다. 이선희는 이무진에 대해 "뭐든지 다 겁 없이 도전하는 게 너무 좋다. 에너지를 따라가기 바빴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다음 인생곡은 '인연'이었다. 이선희는 "작사, 작곡을 직접 해서 싱어송라이터로 입지를 다진 곡"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곡을 내고 나서 영화 '왕의 남자' 쪽에서 연락이 온 거다. 좋다, 같이 해보자 해서 더 많은 사랑을 받게 됐다"라는 뒷이야기도 전했다.

정홍일과 이선희가 '인연'으로 호흡을 맞췄다. 정홍일만의 강렬한 샤우팅이 감미로운 가사와 어우러져 큰 감동을 선사했다. 이선희는 폭발적인 가창력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이승윤은 "숨 막히면서 봤다"라더니 정홍일을 향해 "이 형은 진짜 엄살쟁이다. 방송 12회 내내 이번 곡은 너무 어렵다고 하면서 '아악!' 부른다"라고 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마지막 인생곡은 'J에게'였다. 이선희는 데뷔곡이자 제일 사랑하는 곡이라고 소개하며 "하루아침에 스타가 된 게 이런 거구나 느낄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라고 털어놨다. 이승윤이 이선희와 컬래버 무대를 완성했다. 담담하면서도 애절한 감정을 고스란히 느끼게 한 컬래버에 모든 이들이 감동했다.

뉴스1

JTBC '유명가수전'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회에서는 제 1회 무명 졸업식이 진행됐다. 규현은 "'싱어게인'을 통해 갓 유명 가수로 거듭난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 TOP3가 앞으로 자랑스러운 유명 가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응원한다"라고 말했다.

'싱어게인' 심사위원을 맡았던 이선희가 졸업장을 수여했다. 1기 졸업생들은 무명 졸업장을 받았다. 특히 '싱어게인' 당시 추억이 고스란히 담긴 졸업 앨범도 받으며 눈길을 끌었다.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은 "더 열심히 하겠다. 마지막을 이선희 선배님과 함께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