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59294 0182021062268959294 01 0104001 politics 7.1.3-HOTFIX 18 매일경제 56665758 false false false false 1624371072000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또 설전' 배현진 문준용…"국감 부르겠다" vs "기분 나쁘면 불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미디어 아티스트 문준용 씨가 국민의힘 배현진 최고위원이 자신을 올해 국정감사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밝힌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문 씨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부터 6900만원의 지원금을 받은 것을 둘러싼 두 사람의 두 번째 설전이다.

문 씨는 22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대통령 아들이란 경찰도 잘못 있으면 언제든지 잡고, 국회의원이 기분 나쁘면 언제든지 국감에 부를 수 있는 국민 중 한 사람일 뿐"이라면서 "저를 포함해 이런 일을 하는 분들은 신성한 국감에 이미 매년 시달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러든 말든 국회의원이 아무 근거없이 저를 국감에 불러낼 수 있다는 것이 바로 저에게는 특혜가 있을 수 없다는 반증"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배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문준용 씨께서 이번에 문예위에서 지원 받은 6900만원은 '문재인 뉴딜'로 대폭 증액된 예산에 포함된 국민 혈세"라고 지적하며 "대통령 아들이라 어쩌니 억지부리지 말고, 예산 집행 과정이 공정했는지 밝히는데 당당하게 증인으로 일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기회의 평등, 과정의 공정, 결과의 정의' 이루자던 아버지를 도울 좋은 기회다"라고도 했다.

앞서 배 최고위원은 문 씨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부터 6900만원의 지원금을 받는 대상으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대면 인터뷰를 했다며 "심사위원들이 아무런 압박없이 공정하게 심사했을지 국민들은 의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문 씨는 "대통령 아들이라는 이유만으로 실력이 없는데도 저를 뽑겠나"라고 반박한 바 있다.

한편 국민청원 '시무 7조' 필자로 유명한 인터넷 논객 진인 조은산 역시 문 씨를 향해 "저 당당함이 부럽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의 아들이자 20억원 자산가의 아들로서 타인에게 돌아가도 됐을 그 돈을 악착같이 받아낸 영식(令息)의 행태를 국민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이곳저곳 굴러 먹으며 알게 된 사실이 하나 있다"면서 "내가 옳다 하더라도 또한 그에 따른 정당한 권리가 있다 하더라도, 때로는 피해갈 줄도 알고 양보할 줄도 알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