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59713 0362021062368959713 04 0401001 world 7.1.3-HOTFIX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4378440000

쿠바 "자체 개발 코로나 백신 예방효과 9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회 접종 조건… '압달라' 임상 결과 공개
한국일보

지난달 12일 쿠바 아바나에서 한 노인이 자국이 자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압달라'를 접종받은 뒤 증명서를 보여주고 있다. 아바나=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예방 효과가 90%를 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카리브해 섬나라 쿠바가 자체 개발 중이다. 완료가 임박했다.

쿠바 국영 제약사 비오쿠바파르마는 2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코로나19 백신 후보 ‘압달라’가 3단계 임상시험(3상)에서 3회 접종 시 92.28%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고 공개했다. 이 수치가 감염 예방 효과인지 아니면 중증·사망 예방 효과인지는 설명하지 않았지만, 공산당 기관지 그란마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기준인 예방 효과 50%를 훌쩍 뛰어넘는 수치라고 강조했다.

개발 완료가 임박한 쿠바산 백신은 하나가 아니다. 쿠바 당국은 앞서 19일 역시 3회 접종이 필요한 또 다른 자체 개발 백신 ‘소베라나 02’의 경우 2회 접종만으로 62%의 효과를 나타냈다고 밝힌 바 있다.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 겸 공산당 총서기는 트위터에 “코로나19와 (경제) 봉쇄라는 두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타격을 입은 상황에서 우리 과학자들이 모든 난관을 극복하고 매우 효과적인 두 개의 백신을 내놨다”고 치하했다. 디아스카넬 대통령은 전날 압달라 개발자들을 직접 찾아 격려하기도 했다고 그란마는 전했다.

쿠바는 1960년대부터 이어진 미국의 금수 조치로 의약품 등의 수급이 어려워지자 1980년대부터 일찌감치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 개발 및 생산 역량을 키웠고, 현재 국가 예방 접종에 필요한 백신의 80%를 자체 수급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상륙한 뒤에도 쿠바는 외국 제약사 백신 확보에 나서는 대신 자체 개발에 집중했고, 5종의 백신 후보 중 소베라나 02와 압달라가 3월 임상 마지막 단계에 들어갔다. 소베라나는 ‘주권’, ‘자주’라는 뜻의 스페인어이고, 압달라는 19세기 쿠바 독립운동가이자 시인인 호세 마르티의 시 제목이다.

쿠바 당국은 두 백신의 임상이 마무리되는 대로 긴급사용을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 아르헨티나와 자메이카, 멕시코, 베트남, 베네수엘라 등이 쿠바산 백신에 관심이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