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7930 0292021062468987930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81520000

'도경완♥' 장윤정, 딸 하영이와 도플갱어 먹방 "마이또" ('랜선장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수형 기자] ‘랜선장터’에서 장윤정이 딸 하영이와 도플갱어 먹방으로 눈길을 사로 잡았다.

23일 방송된 KBS2TV ‘랜선장터’ 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박군과 진성이 경북 영천으로 떠났다. 장윤정까지 합류해 K어베져스들이 현장에 떴다. 세 사람은 광양 불고기를 맛보러 떠났다. 박군은 식품학 전공했다며 유식함을 뽐내면서 “중국집 알바하며 중국집 가게 인수 받으려 했으나 군대를 가게 됐다 “고 전했다.

장윤정은 가장 핫한 박군에게 활동 고민을 물었다. 박군은 “본업이 가수인데, 예능스케줄이 많다, 몸으로 하는게 대부분인데, 선배들은 어떻게 했을까 싶더라”고 했다.

이에 장윤정은 “노래가 뜨고 가수가 뜨는 경우가 어려우면 이름을 먼저 알리고 노래를 알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며 이미 ‘한잔해’도 떠있는 상태라 전했다.

그러면서 “단지 연습은 꾸준히 하라, 시간이 없다는건 말이 안 돼”라면서 “바빠서 못한단 사람한테 서장훈 오빠가 ‘장윤정도 결혼했다’고 하더라”고 했고, 모두 “듣고보니 명언”이라 인정해 폭소하게 했다.

OSEN

계속해서 장윤정은 “진성 선배도 예능에 얼굴 많이 보여줬다”고 하자 진성은 “난 장윤정 막냇동생되고 싶다”고 했고, 박군은 “난 하영이 동생도 좋다”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본격적으로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시작했다. 이들은 매실을 어필해야 했다. 하지만 라이브 커머스 방송이 처음인 세 사람은 긴장, 제대로 어필이 안 되자 진성이 카메라 앞에 나서서 본격적으로 진행했다. 장윤정은 “라방이 처음이라 셋이 다 잘 못했다”며 아쉬워했다. 하지만 맛은 놀랍게 맛있었다고.

진성도 자신의 레시피에 승부를 걸었다. 이때, 장윤정에게 하영이처럼 먹방을 요청했다. 도플갱어같은 모습으로 먹방을 어필, 하영이와 똑닮은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랜선장터’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