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8276 0242021062468988276 03 0303004 economy 7.1.3-HOTFIX 24 이데일리 58682312 false true false false 1624482817000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뉴욕증시]나스닥 또 역대 최고치 상승…안도감 불어넣은 파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AP/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뉴욕 증시가 혼조를 보였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하루 만에 또 신고점을 다시 썼다.

23일(현지시간)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블루칩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21% 하락한 3만3874.24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를 모아놓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11% 내린 4241.84에 마감했다.

반면 나스닥 지수는 전거래일보다 0.13% 상승한 1만4271.73을 나타냈다. 사상 최고치다. 중소형주 위주의 러셀 2000 지수는 0.33% 뛴 2303.47을 기록했다.

시장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전날 발언에 안도하는 분위기다.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최근 몇 달간 두드러지게 올랐다”면서도 “대부분은 일시적인 영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번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당시 연준의 매파(통화 긴축 선호) 신호에 놀랐던 시장의 우려가 다소 누그러지는 기류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 역시 파월 의장과 비슷한 맥락의 언급을 했다. 뉴욕 연은 총재는 당연직 FOMC 위원이다.

이로 인해 이날 연준 인사의 매파 발언은 또 나왔지만, 시장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는 이날 “연준의 첫 기준금리 인상은 내년 말이 될 것으로 본다”며 “오는 2023년에는 추가로 두 차례 더 인상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테이퍼링(채권 매입 축소) 시기에 대해서는 “추후 3~4개월간 고용이 호조를 보이면 그 기준에 도달할 것”이라고 했다.

경제 지표는 양호했다.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이번달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는 62.6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시장 예상치(61.5) 역시 웃돌았다.

시장이 주시하는 새로운 변수도 있다.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인도발(發) 코로나19 델타 변이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NBC와 인터뷰에서 “한달여가 지나면 델타 변이가 지배적인 종(種)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해 10월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델타 변이는 기존 영국발 알파 변이보다 전염력이 60% 더 강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월가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 변동성지수(VIX)는 2.04% 하락한 16.32를 기록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일제히 하락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0.22% 하락한 7074.06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는 1.15%,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0.91% 각각 내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