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98308 0242021062468998308 03 0308001 economy 7.1.3-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503573000

'미운털' 박힌 마윈 앤트그룹, 中국영기업과 합작사 설립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WSJ 소식통 인용 보도…"합작 신용정보회사 설립 논의중"

"이르면 3분기 출범…운영권도 국영기업이 가져갈듯"

"알리페이 사용자 10억명 정보 中정부에 넘어갈 위기"

이데일리

중국 정부에 밉보인 마윈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가 실질적으로 지배하는 앤트그룹이 중국 국영기업과 합작 신용정보회사 설립에 나설 예정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10억명 이상의 고객 정보, 사실상 모든 중국인에 대한 정보가 중국 정부로 넘어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소식통에 따르면 앤트그룹은 현재 중국 국영기업과 함께 합작 신용정보회사를 설립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으며, 이르면 3분기 이내에 출범할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 중국에선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개인과 기업의 은행 대출 내역 등을 취합해 신용을 평가하고 있다. 하지만 은행 대출이 없거나, 대출을 받지 못한 국민에 대한 신용평가는 불가능해 매우 열악한 상황이다.

반면 앤트그룹을 포함한 중국 핀테크 기업들은 소비자 금융정보를 통해 탄탄한 자체 신용평가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알리페이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소액 대출과 보험, 자산관리 등 각종 금융사업을 영위하는 앤트그룹의 경우 지마 크레디트라는 신용정보회사를 자회사로 두고 신용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중국 정부는 민간기업이 보유한 금융정부를 정부가 공유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이번 합작 신용정보회사 설립도 같은 맥락에서 추진되고 있다.

인민은행 등 중국 당국은 지난 2018년 자체 신용평가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앤트그룹에 고객 신용 정보를 요청하는 등 지속적으로 고객 정보 공유를 압박해 왔다. 앤트그룹은 최근까지도 고객 동의가 없다는 이유로 이를 거부해왔다.

하지만 앤트그룹에 대한 중국 당국의 노골적 제재 및 규제 등으로 끝내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파악된다. 앤트그룹은 지난해 11월 홍콩과 상하이 증권시장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기업공개(IPO)를 계획하고 있었으나, 마윈의 당국 비판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며 돌연 중단됐다.

이후 중국 당국은 앤트그룹과 마윈이 창업한 알리바바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등 전방위적 압박을 가했다. 지난해 12월엔 앤트그룹이 금융사업을 은행 수준의 규제를 받는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합작 신용정보회사의 운영권은 국영기업이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 경우 앤트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고객 정보가 고스란히 중국 정부 손에 넘어가게 된다는 점이다. WSJ은 “합작 회사가 출범할 경우 앤트그룹이 보유한 알리페이 사용자 10억명 이상의 금융정보가 중국 당국의 관할권 내로 넘어가게 된다”며 사실상 중국인 대부분의 정보가 공유되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