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1534 0372021062469011534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4524135000

'오발' 홍윤화 "가끔 홍현희로 오해 받아..나한테 제이쓴 안부 묻더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오후의 발견'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조은미 기자]홍윤화가 폭발하는 흥으로 방송을 이끌어갔다.

24일 방송된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에서는 휴가를 보내고 있는 이지혜를 대신해 코미디언 홍윤화가 스페셜 DJ를 맡고 남편 김민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홍윤화는 스페셜 DJ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 남다른 텐션으로 분위기를 휘어잡았다. 한 청취자는 김민기에게 홍윤화에게 강제로 끌려 나온 것 아니냐며 맞다면 코를 세 번 문질러 달라고 했다. 김민기가 격하게 동의를 표현하자 홍윤화는 김민기에게 "어 그런 식으로 해. 집에서 나 안 볼 거예요? 누굴 더 오래 볼 거 같아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홍윤화의 넘치는 흥에 김민기는 한마디도 하지 않았지만 지친 기색을 보여 청취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청취자들 역시 홍윤화의 진행에 놀라며 "줌바 댄스 강사 같아요"라는 말을 남겼다. 김민기에게도 선물을 줘야 하는 거 아니냐는 청취자의 제안에 홍윤화는 집 냉동실에 있는 냉동 대파를 주겠다며 마요네즈에 찍어 먹으면 된다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김민기는 어떤 수식어보다도 '홍윤화 남편 김민기입니다'가 가장 효과적이라며 "아무런 수식어가 다 필요 없다"라고 말했다. 홍현희는 김민기의 말에 웃음을 터뜨리며 "저랑 홍현희랑 많이 헷갈려 하시기도 한다. 그러다 보니 김민기 씨랑 제이쓴을 헷갈려 하신다"라며 본인에게 제이쓴의 안부를 묻는 이웃 주민이 있었다며 일화를 전했다.

홍윤화는 "윤화를 사랑하지만 이 부분은 진짜 이해가 안 간다는 점이 있느냐"라고 물었다. 김민기는 "여행을 갈 때도 저와 너무 안 맞는다. 어느 날 홍윤화 씨가 당일에 짐을 싸라고 하더라. 그리고 나니 제가 비행기에 앉아있더라"라며 "저는 계획을 세우는 걸 좋아하는데 홍윤화 씨는 짐을 싸고 비행기에 타라고 한다"라며 극과 극 성향임을 증명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그래서 더 재밌지 않나 싶다고 경험에서 나온 조언을 전했다.

홍윤화는 사랑하고 걱정하는 마음이 화로 표현된다는 청취자의 말에 공감했다. 그는 정말 걱정되면 오히려 화를 내게 된다면서 "사랑해서 그러는 거다. 사랑이 있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연애할 때 본인의 문제짐을 알아보는 연인 심리테스트를 진행해봤다. 문제는 '연인의 옷에 옆 자리의 커피가 튀었을 때의 반응은?'이었고 선택지는 1번 내가 그쪽에 앉을 걸이라 답한다. 2번 손수건이나 휴지를 챙겨준다. 3번 옆자리에 항의한다. 4번 상대를 걱정하고 직원의 도움을 얻는다였다. 김민기는 1번, 홍윤화는 2번을 골랐다. 김민기는 홍윤화가 고른 선택지에 관한 해석을 들은 후 "윤화 씨가 배려심이 진짜 많다. 비슷하다"라며 "우리는 배려하다 싸우는 스타일이다"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더해 청취자의 고민 사연을 하나 더 소개했다. 청취자는 매사에 서두르는 남편과 여유 가득한 본인의 달라도 다른 성향에 피곤하다고 전해왔다. 이에 홍윤화는 쉬는 날 밀린 일을 처리하며 외출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했고 김민기는 쉬는 날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누워있는 날이라고 하며 청취자의 사연에 공감했다. 김민기는 "바닥과 등이 일체가 되는 게 진정한 쉼이다. 잡생각도 하면 일하는 거야. 책 읽는 것도 잡생각을 안 하기 위함이다"라고 본인이 선호하는 휴식 취향을 전했다. 홍윤화는 "세금을 낸다거나 친구를 만나거나 이런 건 언제 해요?"라고 물었다. 김민기는 "그런 건 활동 기간에 하는 거다. 쉬지 않고 일을 할 때 짬을 내서 겸사겸사 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지루하지 않냐는 홍윤화의 의문에 "너무 행복하다"라고 답했다. 이들은 해당 사연을 보낸 청취자와 통화했다. 김민기는 비슷한 성향의 청취자에게 격하게 공감하면서도 "(남편분과) 다름이 있어서 오히려 잘 맞는 걸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