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3858 0562021062469013858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4532400000

이준석 “대구 연설로 탄핵 정당성 인정받아… 尹의 입당 길 열었다”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종인 前 비대위원장 당밖 역할 충분

대표되고 통화 한 두 번… 스타일 맞아

소상공인 손실보상·세금 문제 시급

대통령 4년 중임제 개헌 유일 대안

권익위 부동산 조사 뒤 문제 있는 분

수사기관 의뢰 등 절차 거친 뒤 조치

선출직 공직자 자격시험 등수 안 매겨

화려한 테스트 아닌 의미 찾는 정도

세계일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가진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당 운영 계획과 대선 관련 구상 등을 밝히고 있다. 허정호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는 윤석열 전 총장이 가는 길에 포클레인으로 돌을 하나 뽑아낸 사람이에요. 윤 전 총장이 자신의 색깔을 버리지 않고 우리 당에 참여하는 길을 열었다고 생각합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4일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대선 경선을 일정대로 치르겠다는 버스정시론과 관련해 당 밖 주자들이 서운해할 수 있다’는 지적에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내년 정권교체 승부수로 당의 경쟁력 강화와 공정한 대선 관리를 꼽았다. 이날 인터뷰는 쉴 틈 없이 각종 공식·비공식 회의를 거친 이 대표와 점심 무렵 샌드위치를 먹으며 진행했다. 이 대표는 인터뷰를 마친 뒤 당 대변인 토론배틀이 열리는 국회 앞 당사로 따릉이를 타고 달려갔다.

- 윤 전 총장 측에서 서운함을 전달한 적 있나.

“전달받은 적 없다. 저는 당 대표 경선 때 대구 연설로 윤 전 총장이 가는 길에 포클레인으로 돌을 하나 뽑아낸 사람이다. 대구 시민들이 ‘탄핵은 정당했다’는 연설을 긍정적으로 받아주시면서 윤 전 총장이 자신의 색깔을 버리지 않고 우리 당에 참여하는 길이 열렸다고 생각한다. 윤 전 총장뿐만 아니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로 껄끄러웠던 분들이 우리 당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고 자평한다.”

세계일보

-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에서 역할을 할 수 있나.

“이미 역할을 하고 계신다고 본다. 당 밖에서 최재형 감사원장 등 주자들을 언급하며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당내 회의에 와서 발언하는 것보다 훨씬 좋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김 전 위원장과는 제가 대표가 되고 나서 전화통화만 한두 번 했다. 자주 교감하지 않아도 저와 스타일상 잘 맞는다.”

- 최재형 감사원장과 관련해 민주당에서 “임기 중 자리를 박차고 나오는 건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한다.

“임기 중 중간에 박차고 나오는 건 예의가 아니지만, 민주당 의원들은 예전에 윤 전 총장에 대해 임기 중에 나가라고 했다. 그건(국민 모독) 아무 데나 갖다붙이면 안 된다.”

세계일보

- 현 정권이 가장 시급하게 바꿔야 할 부분은.

“소상공인 손실보상 문제와 세금 문제다. 여당은 소급적용에 부정적인데 국가를 위해 희생한 사람들에 대해 인적이든 물적이든 보상하지 않으면 더 큰 국난 위기가 왔을 때 국민들의 협조를 구하기 어렵다. 보상해주는 게 도리다. 또 부동산 공시지가를 급격하게 올려놓으면서 증세 아닌 척 증세를 왕창 해놓았다. 보유세나 종합부동산세는 집 가진 사람들한테만 부담이 가는 게 아니다. 과한 증세는 재검토해야 한다.”

-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꿔야 한다는 개헌에 공감하나.

“권력구조 개편은 돼야 한다고 본다. 유일한 대안은 4년 중임제다. 국민들이 의회주의에 대한 불신이 커서 내각제는 어렵다. 대통령에 대한 중간평가가 가능한 4년 중임제 정도의 변화는 수용할 수 있다고 본다. 개헌의 진실성이 있으려면 대통령이 권한을 내려놓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가 나오면 더불어민주당처럼 탈당·출당 조치할 생각인가.

“송영길 대표가 전격적 조치를 한 건 긍정적으로 평가하지만 타당한지는 살펴봐야 한다. 사법부 판단이나 검찰 기소가 아니라 권익위라는 수사·내사 경험과 전문성이 떨어져 보이는 기관의 판단에 국회 스스로 운명을 맡긴 게 의아하다. 문제 있는 분들은 수사기관에 의뢰하는 등 절차를 보고 조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바로 출당·탈당 조치했다가 민주당이 지금 자중지란에 빠진 것 아니냐.”

- 선출직 공직자 자격시험에 대한 당내 반발이 크다.

“그 시험이 등수를 매기는 것도 아니고 기초소양을 검증하는 것이라 문제가 안 된다고 본다. 패스페일(pass or fail)로 과락을 설정하고 그 이하만 떨어진다. 회계 직원을 뽑는 게 아닌 만큼 화려한 테스트가 아니라 문서 의미 찾아보는 정도의 기초 평가다. 선거에서 나의 인증서가 될 수 있는 부분이다. 국민들에게 ‘아 국민의힘은 공천 때 컴퓨터능력도 보고 엄격하게 했더라’는 믿음을 줄 수도 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당의 매력을 올리기 위한 방안이 있다면.

“현재 역대 최고 수준이다. 오늘자 여론조사만 봐도 새누리당 시절 수치를 상회한다. 당이 자신감을 가져야 하는 부분이라고 본다.”

- 오 시장도 차기 대선에 나설 수 있는 주자 중 한 명인가.

“그렇긴 한데 오 시장이 행정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언급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본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대선 출마하면 중간에 사퇴해야 한다.) 오 시장은 오랜만에 당선된 데다 임기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이 지사와는) 상황이 조금 다른 것 같다.”

이현미·곽은산 기자 engin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