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5509 0112021062469015509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542360000

김상혁, 전 아내 송다예 경고에…"정황도 안 보고 열폭하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송다예, 김상혁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클릭비 출신 방송인 김상혁이 전 아내 '얼짱' 출신 송다예의 경고에 날선 반응을 보였다.

김상혁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송다예를 향한 말을 쏟아냈다.

김상혁은 "함구 뜻 모르나? 누구 잘못이라고 한 적도 없고, 그냥 말 안하고 싶다고 했다"며 "있는 거 없는 거 다 엮어서 이슈는 지가 만들어내고 기사는 내가 내니? 그냥 정황도 안보고 '열폭'(열등감 폭발)하지?"라는 글을 적었다.

머니투데이

얼짱 출신 송다예, 그룹 클릭비 출신 방송인 김상혁/사진=송다예, 김상혁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상혁은 자신이 유튜브 웹 예능 '애동신당'에서 이혼에 대해 이야기한 것을 두고 송다예가 발끈하자 이에 대해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애동신당'에 출연한 김상혁은 '이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개인사면 이야기를 하겠는데 상대 때문에 함구하고 있는 게 많다"며 "그 친구는 함구할 지 안 할 지 말하고 싶지도 않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 친구를 욕하고 싶지도 않다. 제 잘못이고, 그 친구의 잘못이다. 서로의 잘못된 선택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이에 송다예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누가 누굴 생각해서 뭘 함구한다는 건지"라며 "가만히 잘 사는 사람 건드리지 말자"라는 글을 적어 올렸다. 김상혁이 '애동신당'에서 이혼에 대해 언급한 것을 저격한 것으로 보인다.

송다예는 또 '녹음파일' '카카오톡 캡처' '증거 영상' 등 의미심장한 제목의 파일들이 담긴 폴더들이 빼곡한 사진과 함께 "이슈되길 원하는 것 같은데 원하는대로 시원하게 공개할까?"라며 "한 번만 더 언급하면 내가 공개한다"며 경고하기도 했다.

송다예는 또 iMBC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상혁이 또 이혼에 대해 언급해 피해를 입고 있다. 이혼 당시 분명히 함구할 것을 약속했다. 비연예인인 나보다 연예인인 김상혁을 위한 결정이었다"며 "하지만 김상혁은 방송에 출연해 '언급하고 싶지 않다'며 계속 이혼을 언급하고 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또 "(김상혁이) 심지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더라. 연예계와 전혀 관련 없는 내 이름이 틈만 나면 기사에 오르내린다. 주위 사람들까지 피해를 입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상혁과 송다예는 2년 열애 끝에 2019년 4월 결혼했으나, 결혼 1년 만인 지난해 4월 이혼했다.

두 사람이 이혼 조정에 합의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송다예는 김상혁과 혼인 신고를 하지 않은 사실혼 관계였다고 밝혔다. 또한 "결별 사유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 것을 상호 합의했다"며 "법적 부부가 아니었기에 재산 분할도 없었고 내 명의로 된 집에서 김상혁이 나갔을 뿐"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