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5642 0782021062469015642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78 이투데이 67905113 false true false false 1624544462000

이슈 한강 대학생 사망 사건

故손정민 유족, 친구 A씨 결국 고소…폭행치사・유기치사 혐의 “추가 수사해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故손정민 측 친구 A씨 고소(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 씨의 유족이 당시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 씨를 고소했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손 씨 유족은 전날 A 씨를 폭행치사와 유기치사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앞서 손 씨는 지난 4월 25일 반포한강공원 둔치에서 친구 A 씨와 함께 술을 마시다가 실종, 닷새 만인 30일 주검으로 발견됐다. 당시 손 씨는 인근의 한강 수중에서 익사체로 발견됐다.

경찰은 해당 사건은 해결하기 위해 강력 사건과 맞먹는 강력 7개 팀 35명의 인력을 투입해 수사를 벌여 왔다. 하지만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고, 이날 오전 변사사건심의위원회를 열어 사건 종결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유족 측이 친구 A 씨를 고소하면서 회의는 다음 주로 연기됐다. 고인의 부친 손현 씨는 이번 고소에 대해 “보완 수사를 요구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손현 씨는 MBN과의 인터뷰를 통해 “거의 50일 넘게 생각하는 의문점들이 있었는데, 수사 과정에서 충분히 해소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가능하면 경찰에서 수사해서 밝히는 게 맞다”라고 전했다.

한편 손현 씨는 지난 22일 자신이 운영하는 블로그를 통해 ‘변사사건심의위원회’ 개최를 막으려 했으나 경찰의 의지가 확고해 다음 스텝으로 넘어가기로 했다며 “더 이상 잃을 게 없는 저희는 우리나라에서 보장된 모든 걸 행사할 것이고 그건 5년이 될지, 10년이 될지 모른다”라고 전한 바 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