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5974 1112021062569015974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547400000

안민석, '윤석열 X파일' 논란에 "예고편일 뿐···카운트다운 들어간 지뢰 널려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관련된 여러 의혹을 정리했다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대선 길목에 들어선 정치권을 뒤흔들고 있는 가운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X파일은 예고편"이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안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궁지에 몰린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 선언을 할 가능성이 높지만 그런다 해도 윤석열 X파일은 시작일 뿐"이라면서 이렇게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 의원은 "며칠째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이 계속 톱뉴스가 되고 있다"면서 "국민의힘 김무성 의원 보좌관 출신 인사가 윤석열 X파일을 봤는데, 사실이라면 방어하기 상당히 어렵겠다는 글을 올리면서 처음 뉴스가 시작됐다"고 상황을 짚었다.

안 의원은 또한 "곧바로 국민의힘 정치인끼리 티키타카 랠리가 이어졌다"면서 "국민의힘 일부가 새 후보를 옹립하기 위해 윤석열 X파일을 의도적으로 띄웠다는 분석이 뒤따랐다"고도 했다.

아울러 안 의원은 "윤석열의 이른바 간보기에 뿔이 난 언론이 중도 포기 가능성까지 언급하기 시작했다"면서 "예상대로 자기들끼리 싸우던 국민의힘은 X파일 국가기관 제작설을 흘리면서 정치공작 의혹을 제기했다"고 현재 상황을 분석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에 덧붙여 안 의원은 "이슈 전환을 위한 속셈일 뿐 근거는 1도 없다"며 "결국 이러다가 시작도 못해볼지 모른다는 윤석열 X파일, 국민들은 물론 심지어 여의도 정치권도 무슨 파일인지 도통 알 수가 없다"고 적었다.

더불어 안 의원은 "국민의힘 자기들끼리 돌려보면서 궁금증만 유발하고 있다"며 "윤석열 X파일을 공개하면 되지 않겠나? 최초로 X 파일을 꺼낸 사람이 공개하든지, 국민의힘이든, 윤석열 본인이든 파일을 공개하면 좋겠다. 예상컨대 윤석열 X파일은 국민의힘 쪽 어디에서 만들었거나 정치권 주변에서 생산한 '윤 총장 가족 각종 의혹 정리버전'일 확률이 높다"고 예상했다.

안 의원은 이어서 "이것을 끄집어내서 윤석열 흔들기에 나선 쪽은 아이러니하게도 민주당이 아니라 국민의힘"이라며 "애초에 윤석열을 플랜A로 생각하지 않았던 분들은 당 내부 후보를 띄우는 데 활용하고, 윤석열을 플랜A로 밀었던 분들은 플랜B 모드를 가동하기 시작한 계기가 되고 있는 것이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에 빨리 입당하는 편이 나았을지도 모르겠다"고 짚었다.

뿐만 아니라 안 의원은 "윤석열 X파일은 사실 예고편에 불과하다"면서 "지금 인터넷만 조금 뒤져봐도, 윤 전 총장에 대한 의혹 파일들은 이미 여러 버전이 돌고 있다. 정치 만만한 것이 아니다. 검사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지고 국민을 강제로 발가벗기지만, 대선후보는 수천만 국민들의 눈앞에 스스로를 발가벗어야 한다"고 윤 전 총장을 정조준했다.

안 의원은 또 "윤석열 X파일은 이제 시작일 뿐, 카운트다운에 들어간 지뢰가 널려있다"면서 "윤 전 총장이 6월 말 국민들 앞에 친히 나선다니 국민의힘發 X파일의 내용을 스스로 밝히고 해명하면 최선이 아닐까 싶다. 어서 국민 앞에 나와서 해명하시길 윤 총장에게 기대한다"고 썼다.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