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6627 0142021062569016627 02 0202001 society 7.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4564797000

9년간 딸 200차례 성폭행한 父…재판부 "동물도 그런 짓 안 한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뉴스1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런 짓을 하는 인간이 몇이나 있을까. 9년 동안 미성년자인 두 딸을 200차례 가까이 상습 성폭행한 40대 남성의 이야기다. 25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제주지법 형사2부(장찬수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 등 치상)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A씨(48)에 대한 첫 공판을 열었다.

검찰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2년 9월부터 2021년 5월까지 제주시 내 주거지 등에서 두 딸을 200차례에 걸쳐 강간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주로 작은 딸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으며, 작은딸이 반항하면 "네 언니까지 부르겠다"고 협박하기도 했다.

A씨는 2007년 부인과 이혼해 혼자 두 딸을 키워왔다. 이혼 전에도 두 딸에 일상적으로 폭행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범죄 행각은 딸의 일기장에 기재되면서 뒤늦게 드러났다. A씨는 '안방에서 같이 자자' '기분 좋은 거다' 등의 말로 두 딸을 유인했다.

검찰의 공소사실 낭독이 끝난 후 장 부장판사는 "아버지가 딸의 인생을 망쳐놨다"며 "동물도 그런 짓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런데도 큰딸은 교도소에 있는 아버지를 위해 돈까지 부쳐줬다"고 했다.

이날 재판에서 A씨는 자신의 혐의에 대해 모두 인정했다. 재판부는 A씨와 피해자 간 합의가 필요치 않다고 판단, 오는 8월 12일 오후 2시 40분께 결심공판을 진행하기로 했다.



#아버지 #성폭행 #강간 #협박 #딸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