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6648 0142021062569016648 02 0202001 society 7.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4564817000

“모텔서 맞고 있어요" 여성 신고에 출동했더니 범인은 현직 경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뉴시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현직 경찰관의 비행이 연이어 터지고 있다. 인천의 한 모텔에서 여성을 폭행한 현직 경찰관이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인천 삼산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인천경찰청 기동대 소속 A 순경을 불구속 입건했다. 순경은 전날(24일) 오전 3시 20분쯤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한 모텔에서 20대 여성 B씨를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이들의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A씨가 인천청 기동대 소속 순경임을 확인했다. 이들은 평소 알고 지내거나 연인 관계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고, 당시 두 사람 모두 술을 마신 상태였다고 한다.

폭행으로 얼굴을 다친 B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현장에서 응급조치를 받았다. 신원을 확인한 경찰은 일단 이들을 귀가조처 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이들의 관계, 폭행 경위 등에 대해 정확히 알지 못한다”며 “조만간 이들을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 #폭행 #모텔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