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7264 0432021062569017264 04 0401001 world 7.1.4-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4568922000

美 아파트 순식간에 '와르르'…"1명 사망 · 99명 행방불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어제(24일) 미국 플로리다에서 갑자기 아파트가 무너졌습니다. 지금까지 1명이 숨지고, 99명이 행방불명 상태입니다. 건물 더미에 아직 사람들이 깔려 있는 것으로 추정돼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김수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12층 아파트 가운데 부분이 갑자기 무너져 내립니다.

건물 잔해가 먼지 구름처럼 흩어지더니 건물 오른쪽 부분도 곧 주저앉습니다.

붕괴 사고는 어제 오후 2시 반쯤,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해변 북쪽 서프사이드의 한 아파트에서 일어났습니다.

136가구 가운데 55가구가 붕괴했습니다.

[마이클 루이즈/사고 목격자 : 이렇게 많은 구급차와 경찰들을 한꺼번에 본 건 제 인생에서 처음입니다. 말 그대로 9·11 현장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최소 1명이 사망하고, 9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지금까지 40여 명이 구조됐지만, 아파트에 살고 있던 99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CNN은 보도했습니다.

[아론 마일즈/아파트 주민 : 계단으로 출구를 향해 나갔는데, 모든 사람이 비명을 지르고 공황상태였습니다. 로비에 왔더니 먼지와 잔해밖에 없더군요.]

붕괴 현장에서 매트리스 아래에 깔렸던 10살 소년은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습니다.

[니콜라스 발보아/현장 목격자 : 잔해 사이로 손이 나와 있는 걸 봤습니다. 소년이 '저를 두고 가지 마세요'라고 소리쳤습니다.]

붕괴한 건물은 지난 1981년 건설됐으며, 해변 바로 앞에 위치한 고급 아파트에 속합니다.

소방당국은 80여개 팀을 투입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고, 인근 주민들은 추가 붕괴 우려 때문에 보호소로 대피한 상태입니다.
김수형 기자(sean@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