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7348 0432021062569017348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4569866000

60대 남성, 흉기 찔려 사망…'최초 신고' 동생 긴급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어제(24일) 오후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60대 남성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형제끼리 말다툼하다 동생이 형을 흉기로 살해한 것으로 보고 동생을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전연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어제 오후 5시쯤 60대 남성 A 씨가 흉기에 찔려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습니다.

신고를 한 사람은 다름 아닌 A 씨의 남동생이었습니다.

[아파트 관계자 : 소방차가 와서 문을 따고. 경찰차는 계속 왔으니까, 여기 과학수사팀도 오고.]

A 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머리와 어깨 등에 큰 상처를 입어 끝내 숨졌습니다.

경찰은 현장에 남아 있는 혈흔과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최초 신고자였던 A 씨의 남동생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살인 혐의로 긴급 체포했습니다.

[이웃 주민 : 둘이 사는데, 맨날 싸우고 그런 건 못 봤거든요.]

경찰 조사에서 A 씨의 남동생은 말다툼을 벌이다 형을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 : 범행을 시인하는 취지의 진술이 있었고요. 범행 현장과 관련된 여러 가지 증거자료들, 혈흔이랄지 이런 것들이 발견되고….]

추가 증거 확보와 범행 동기를 파악하고 있는 경찰은 숨진 A 씨의 남동생에 대한 구속 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전연남 기자(yeonnam@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