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박항서의 베트남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장인상으로 급거 귀국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베트남 축구협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역대 첫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을 지휘한 박항서(62) 감독이 장인상으로 급거 귀국길에 오른다.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DJ매니지먼트는 9일 "박항서 감독의 장인이 오늘 오전 운명하셨다. 이에 따라 박 감독은 오늘 밤 현지에서 귀국길에 오른다"라며 "10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베트남 매체 '더 타오'도 "장인상을 당한 박 감독이 베트남축구협회와 협의한 뒤 이날 저녁 한국으로 향하기로 했다"라며 "박 감독은 올해 말까지 월드컵 최종예선, 아시아축구연맹(AFC) AFC U-23 챔피언십 예선, 2021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 등 중요한 임무를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베트남에서 이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박 감독은 10일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한 뒤 자가격리를 거쳐 11일 오전 빈소가 차려진 부산시 서구 동아대학교병원 장례식장(VIP실)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DJ매니지먼트 관계자는 "박 감독의 장인 고(故) 최봉경씨께서 9일 오전 향년 89세로 돌아가셨다"라며 "베트남에서 한국으로 오는 항공편이 많지 않아 10일 새벽 귀국하고, 자가격리도 하루해야 하는 만큼 발인 날짜를 12일 오전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으로 돌아가는 항공편이 매주 수요일 한 차례밖에 없어 박 감독은 박 감독은 장례 절차를 마치고 오는 14일이나 21일 귀국할 예정이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