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쏟아지는 연예계 기부 행렬

유해진,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컬렉션' 전시회 목소리 재능기부 "기증자 뜻 기리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국민 배우 유해진이 국립현대미술관 ‘MMCA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한국미술명작’ 전시회 오디오 가이드에 재능 기부로 참여하며 뜻깊은 행보를 이어간다.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컬렉션’은 한국 근현대미술 대표작들을 처음 공개하는 전시로, 수준 높은 예술작품을 국민과 함께 향유하고자 한 기증자의 뜻을 기리고자 마련됐다.

유해진은 미술 애호가이자 2019년부터 2020년까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전시되었던 ‘박찬경 : 모임 Gathering’ 전시에도 오디오 가이드로 참여했던 바. 각별한 인연을 맺고 있는 만큼 이번 목소리 재능 기부에도 기꺼이 참여, 대중들에게 익숙하고 친근하면서도 진중한 목소리로 정평이 나 있는 배우답게 작품에 대한 의미를 정확히 전달하는 등 현대미술에 느끼는 문턱을 낮추는데 일조할 예정이다.

특히 유해진의 따뜻한 내레이션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MBC ‘위대한 한 끼’ 특별판에서도 재능 기부로 참여해 시청자들의 귀를 즐겁게 만드는가 하면, 단역배우의 삶을 전한 SBS ‘스타로부터 한 발자국’, MBC 특집 다큐 ‘휴머니멀’에서는 특별한 프레젠터로 변신해 멸종 위기에 내몰린 야생동물의 현실을 전하는 등 앞장서서 대중들에게 알리며 선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한편 유해진은 코믹 액션 영화 '공조'에 이어 '공조2:인터내셔날'에 출연, 광수대 복귀를 위해 현빈(림철령 역)의 파트너를 자청한 남한 형사 ‘강진태’로 분해 불꽃 튀는 액션과 인간미 넘치는 매력으로 또 한 번 스크린을 장악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렇게 유해진이 목소리 재능 기부로 참여해 깊은 감동과 여운을 전할 ‘이건희컬렉션’ 전시는 오는 7월 21일(수)부터 22년 3월 13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1전시실에서 관람이 가능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