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 당직 때 죽지 마, 너희만 손해야”…육군 중사 폭언 논란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강원도 한 육군 부대에서 간부가 병사들에게 폭언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1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 게시된 글에 따르면 A중사는 사단 내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이 일어나자 부하 병사들을 집합시켜 "내 당직 때 극단적 선택을 하지 말아라. 너희만 손해다"라는 발언을 했다.

제보에 따르면 A중사는 또 "너희가 페미(페미니스트의 줄임말)냐", "당직 때 아프지 마라, 귀찮게 하면 내가 악마가 될 수 있지 않냐", "내가 부모도 아니고 왜 이렇게 애처럼 구냐"라는 등 발언을 했다.

이와 관련해 군 관계자는 "현재까지 A중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일부 확인됐다"며 "즉각 분리 후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보자는 "너무 무섭고 하루하루가 힘들다"고 호소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