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598639 0032021072269598639 01 0104001 politics 7.1.5-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true 1626913732000

김두관 "秋, 盧탄핵·尹산파·김경수 사퇴…자살골 해트트릭"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秋 중도사퇴 가능성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는 당원·국민 꽤 있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021.7.21 image@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22일 김경수 경남지사가 전날 대법원 판결에서 징역 2년 형을 확정받은 것과 관련해 "추미애 후보를 원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누가 그러더라. (추 후보는) 노무현 탄핵, 윤석열 산파, 김경수 사퇴, 이렇게 3번 자살골을 터뜨린 해트트릭 선수라고 이야기한다"며 이같이 직격탄을 날렸다.

2018년 수사 의뢰 및 '드루킹 특검' 수용 등의 전략적 미스가 결국 김 지사의 유죄 확정이라는 자책골로 이어졌다는 원죄론으로, 당시 당 대표였던 추 후보의 책임론을 정면에서 제기한 것이다.

김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도 했고 윤 전 총장 징계 하나를 해결하지 못해서 윤 전 총장을 키워주고, 또 본인이 대선 출마까지 하면서 윤 전 총장을 대권 후보 1위로 만든 책임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엔 드루킹을 고발해 김 지사가 사퇴하게 되지 않았느냐"며 "(사람들이 추 후보는) 좌충우돌, 통제 불능이다, 이런 비판들을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추 후보가)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닙니다만 정무적인 판단에 문제가 많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추 후보의 경선 후보 중도 사퇴 가능성을 묻자 "그 판단은 추 후보가 하실 일이지만 당원이라든지 국민께서 그렇게 생각하는 분들이 꽤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에도 "당도 원망스럽다. 조금 더 세심했어야 했다"며 "의도는 그렇지 않았겠지만, 결과적으로 당시의 정무적 판단이 한탄스럽다"는 글을 SNS에 올리는 등 연일 추 후보 '저격'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김 의원은 친문 세력의 움직임과 관련해 "진정한 친문들이라면 험난한 길을 피하고 개혁을 외면한 이낙연 후보에게 가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를 겨냥, "올해 1월 전직 대통령 사면 발언을 해 당 지지율을 다 날려버렸고 보궐선거에서 참패했는데 본인께서 선거에 지면 책임진다고 하셔서 나는 (대선에) 안 나올 줄 알았다"라고 비판했다.

대선 출마가 거론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야권 합류 가능성에 대해서는 "김 전 부총리는 제가 볼 때는 국민의힘과 상극"이라며 "절대 그쪽으로 가지 않을 것이라고 저는 확신한다"고 말했다.

km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