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606178 0432021072269606178 02 0201001 society 7.1.5-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6923684000

'청해부대 포함' 신규 확진 최다…"거리두기 완화 어렵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어제(21일) 하루 만에 1천842명 추가돼서 역대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청해부대 확진자 270명이 해외 유입 환자로 집계됐고, 국내 발생 확진자도 1천533명이 나왔습니다. 방역당국 회의에서는 수도권 4단계 등 현재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첫 소식, 안상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중 국내 감염 사례는 1천533명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 98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부산 102명, 경남 90명, 대전 81명 등 비수도권에서도 546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이틀 연속으로 비수도권에서 500명 넘는 확진자가 나오면서 비수도권 확진자의 비중도 35%까지 치솟았습니다.

해외 유입 환자는 309명으로 집계됐는데, 청해부대 확진자 270명이 포함됐습니다.

오늘 오전 청해부대 확진자는 1명이 더 추가됐는데, 내일 발표되는 확진자 수에 포함됩니다.

방역당국은 이번 주말 수도권 4단계 연장 여부 결정을 앞두고 어제 오후 전문가들이 포함된 생활방역위원회를 열었습니다.

방역당국은 이 위원회에서 "계속 이번 주 상황을 유심히 보고 있지만, 거리두기 완화는 어렵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또 비수도권에서 확진자가 증가하는 양상 등을 판단해 오늘과 내일 지자체 및 관계부처와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어제 13만 9천여 명이 백신을 추가로 맞아 지금까지 1천658만여 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접종 완료자는 672만여 명으로 전체 인구의 13.1% 수준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우 기자(asw@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