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606920 1112021072269606920 07 0715001 culture 7.1.5-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6926543000

"살아온 인생 그대로가 임종게"···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스님 열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결식·다비식은 오는 26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이 22일 열반했다. 법랍 67세, 세수 87세.

22일 조계종에 따르면 월주스님은 이날 오전 9시45분께 자신이 조실로 있는 전북 김제 금산사에서 입적했다. 스님은 올해 폐렴 등으로 동국대 일산병원에서 입원해 치료를 받아 왔으나 최근 병세가 악화됐으며, 이날 오전 병원에서 퇴원해 금산사에서 숨을 거뒀다.

1935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난 월주스님은 1954년과 1956년 금오스님을 계사로 각각 사미계와 비구계를 받았다. 1961년부터는 10여 년 간 금산사 주지를 맡아 불교 정화운동에 나섰다. 30대에 조계종 개운사 주지로 임명됐고, 총무원 교무·총무부장, 중앙종회의장 등 종단의 주요 소임을 맡아 활동했다.

조계종 총무원장을 두 번 지낸 월주스님은 신군부가 집권한 1980년 제17대 총무원장에 선출됐으나 '10·27 법난' 때 강제 연행되면서 총무원장직에서 물러났다. 이후 1994년 제28대 총무원장으로 취임해 우리민족서로돕기 상임공동대표겸 이사장, 실업극복국민공동위원회 위원장 등으로 활동하며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섰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총무원장에서 퇴임한 후에는 시민사회운동과 비정부기구(NGO)를 통한 구제 활동에 집중했다.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나눔의 집을 설립하기도 했다. 생전 회고록에서 여생의 소망을 “대중과 함께하는 자세로 심부름하는 자세로 사는 것”이라고 밝혔던 스님은 세상을 떠나기 전 남긴 '임종게(臨終偈)'에서 불교의 핵심 사상인 '공(空)'과 만물이 부처임을 강조하며 자신이 살아왔던 인생 그대로가 임종게라고 전했다.

장례는 5일 간 금산사에서 조계종 종단장으로 치러진다. 영결식과 다비식은 26일 열린다.

최성욱 기자 secret@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