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607716 0442021072269607716 06 0601001 entertain 7.1.5-RELEASE 44 SBS연예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6928548000

'♥박민' 오나미 "남친 일반인이라 조심스러워…예쁜 만남 이어가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개그우먼 오나미(37)가 남자친구에 쏟아지는 관심을 우려하면서도 예쁜 만남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오나미는 22일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현재 만나고 있는 분이 일반인이라 많이 조심스럽다. 평범하고 예쁘게 좋은 만남 이어가겠다"라며 "그분이 저로 인해 부담스럽지 않게 과도한 관심은 정중히 자제 부탁드리겠다. 감사하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오나미의 남자친구가 프로 축구선수로 활약한 박민(35)이라고 보도했다. 박민은 오나미보다 두 살 연하로, 2009년 경남FC에 입단해 FC안양, 부천FC1995 등에서 활약했다.

보도 이후 박민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다. 오나미는 박민이 남자친구라고 공식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보도 내용을 부정하지 않으며 간접 인정했다. 그러면서 연인에 대한 지나친 관심을 걱정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오나미의 연애는 지난 14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을 통해 처음 공개됐다.

'FC개벤져스' 소속인 오나미는 축구 경기 도중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향했다. 응급실로 가는 차량 안에서 오나미는 곧장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었고, 전화를 받은 남성은 걱정 가득한 목소리로 "응, 자기"라고 말해 오나미를 당황시켰다. 핸드폰 목소리의 주인공은 바로 오나미의 남자친구였다.

오나미는 귀여운 말투로 부상 정도를 설명하며 "괜찮다"고 남자친구를 안심시켰다. 남자친구는 시종일관 달달한 목소리로 오나미를 '자기야'라고 부르며 걱정과 위로를 건넸다. 통화를 마친 오나미는 "제 닉네임이 '자기야'다"라며, 남자친구와 알콩달콩한 대화를 공개한 것을 부끄러워했다. 또한 남자친구가 전 프로 축구 선수인 것을 밝히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사진=오나미 인스타그램, FC부천 제공]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