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오지환♥김영은, 둘째 득남 "오하리, 건강하게 태어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야구 국가대표 오지환(31) 선수와 전직 쇼호스트 김영은(32) 부부가 둘째 아이를 출산했다.

김영은은 21일 인스타그램에 "우리집 막내 오하리. 건강하게 태어났어요. 저도 잘 회복중이랍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오지환이 아이를 품에 안고 있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아이를 소중하게 안아든 오지환은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아이를 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김영은은 "오하리 아빠도 잠깐 와서 탯줄을 잘랐답니다"라며 "응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는 네 식구가 되었어요"라며 "오지환2 탄생 오지환 오세현 오하리 사랑해. 오하리도 아들이요. 아들 둘 맘"이라고 행복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오지환, 김영은 부부는 지난 2019년 결혼했다. 두 사람의 슬하에는 두 아들이 있다.

LG 트윈스 내야수 오지환은 야구 국가대표팀에 선발돼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김영은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