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팝업★]"살 빼면 놀아줄게"..치과의사 이수진, 출산 후 前남편 발언에 '경악'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수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이수진이 출산 후 100일 만에 45kg까지 감량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22일 치과의사 이수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출산 후 -25kg 감량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이수진은 출산 후 다이어트를 어떻게 했냐는 네티즌들의 질문에 "저는 출산하고 빨리 빠졌다. 그때 힘든 일이 있었다"라며 의미심장하게 말문을 열었다.

이수진은 "제나 아빠가 바람피우고 그래서 스트레스 받아서 100일 만에 45kg가 됐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붓기도 그렇고 빨리 빼지 않으면 못 뺀다. 출산 뒤 미역국에 밥을 먹는데 현미밥 위주로 먹었고 미역국에 고기, 참기름도 안 넣고 먹었다. 나물 반찬은 소금기나 양념 이런 거 거의 없이 물에 데치는 수준으로 먹었다. 엄격하게 다이어트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수진은 출산 후 운동으로 다이어트를 결심했으나 한강을 걷던 중 어지럼증을 호소했다고 밝혔다. 이수진은 "제왕절개로 아기를 낳아서 허리도 아팠고 출산 2주 만에 운동을 하려니 못하겠더라. 100일 동안은 운동 없이 식단으로만 다이어트했다"라고 설명했다.

당시 남편이 다이어트를 강요했냐고 묻는 말에 이수진은 "강요는 안 했는데 바람피우고 돌아다니면서 '아기를 낳았는데 왜 안 빠지냐'라고 했다. 제가 제나 가졌을 때 70kg까지 쪘다. 임신성 당뇨도 있었다. 남편이 '살 빠지면 데리고 놀아줄게 해서'라고 해서 살을 열심히 뺐다"라고 전해 네티즌들을 경악케 했다.

딸 제나를 갖게 된 것에 감사하다는 이수진은 "원수를 사랑하라 정신이 들어왔다. 마음의 상처는 20년이 지나서 괜찮다"라며 밝게 미소 지었다.

이날 이수진은 "그때 인생 최대 고민을 해결한 것 같다. '내가 지금 참고 살면 아기를 원망하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이혼이라는 고비를 넘기고 힘들겠지만 우리 아가를 내가 진심으로 사랑하고 케어하면 되지 않을까'라며 마음을 다잡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새는 마음을 비웠다. 남자도 그렇고, 돈도 그렇고 하나님이 주시면 감사한 것이고 안 주시면 '하나님의 뜻이 있겠지'라는 마음으로 사니까 마음이 편해졌다"라고 덧붙여 네티즌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