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종합] ‘슬의생2’ 유연석, 임신중독증 환자 위로→조정석 인턴 시절 실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2‘에서 의사들의 다양한 삶이 공개됐다.

22일 오후 방송 된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이하 ‘슬의생2’)에는 율제병원에서 일어난 다양한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안정원(유연석 분)은 장겨울(신현빈 분)애게 프러포즈를 준비 중임을 밝혔다. 김준완(정경호 분)은 급하게 출근을 준비했고 안정원은 바나나라도 먹고 가라며 김준완을 잡았다.

안정원은 이어 “겨울이 남동생이 곧 결혼이다. 벌써 신혼집에 입주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준완은 “너 결혼 언제 해?”라고 조심스레 물었고 안정원은 “프러포즈 하려고 준비 중이야”라고 담담하게 답했다.

임신중독증 환자가 등장했다. 임신중독증 환자는 뱃속의 아이가 식도 폐쇄증에 걸린 상태였다. 이에 양석형(김대명 분)과 안정원은 협진을 통해 수술 날짜를 잡는 등 노력을 했다. 둘은 “아이가 먼저냐, 산모가 먼저냐”를 놓고 옥신각신 하기도.

결국 산모는 아이를 조산하게 됐고 안정원은 아이를 개복해 식도폐쇄증 수술을 집도했다. 그 와중에 시어머니는 “이러니까 결혼 전에 다 검사를 해봐야 한다니까”라며 며느리를 탓하는 모습을 보였다. 안정원은 수술이 끝나고 시어머니가 들으라는 듯이 “따님 탓 아니다. 선천성으로 식도폐쇄증 등 질환들이 몇 프로는 꼭 나온다. 굳이 유전자 탓을 하자면 50대 50이다. 딸이 고생 많이 했으니 우선적으로 챙겨달라”라고 말했다.

한편 자신과 이름이 같은 아이 환자가 사망을 해 사망선고를 내리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는 초보 의사도 등장했다. 결국 김준완은 본인이 대신해 사망선고를 내렸다. 이후 김준완에게 “죄송하다. 제가 감정이 격해져서 눈물을 흘리고 사망선고를 내리지 못했다”라며 찾아온 그에게 김준완은 “괜찮다. 의사도 사람이다. 나는 환자 앞에서 울거나 하는 것 나쁘게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전하기도.

이익준(조정석)의 인턴시절 실수가 전파를 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장겨울(신현빈 분)은 수술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시무룩해진 신현빈을 이익준(조정석 분)이 찾았다. 이익준은 신현빈을 “너 굉장히 잘해”라며 위로했지만 신현빈은 “차라리 실패담을 이야기 해 주세요”라고 이익준에 말했다.

이익준은 이에 “안정원(유연석) 이야기가 더 임팩트 있을 것 같다”라며 “안정원이 완벽주의자 인거 알지?”라고 물었다. 이에 장겨울은 “완벽주의자가 아니라 완벽 하신 거예요”라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이익준은 “혀를 누르는 설압지가 있지 않느냐. 인턴 첫 달에 외과를 도는데 교수님이 ”설압지 가져와!“라고 소리를 쳤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공개된 과거 화면 속에서 안정원은 ‘설압지’가 아닌 ‘서랍’을 통째로 가져와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실제 과거 영상에서는 안정원이 아니라 이익준이 실수한 내용으로 드러나 한 번 더 폭소를 유발했다.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는 매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이제현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tv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