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기 생명 지키려 자기 다리 절단한 英 엄마…"딸 보며 좌절 극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홍효진 기자]
머니투데이

아기를 지키기 위해 자신의 다리 한쪽을 절단한 어머니의 사연이 전해져 감동을 주고 있다. 캡처된 사진은 왼쪽부터 사연의 주인공 베키 터너의 딸 케이틀린(7)과 레이시(13) 그리고 베키 터너. /사진=베키 터너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기를 지키기 위해 자신의 다리 한쪽을 절단한 어머니의 사연이 전해져 감동을 주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미러 등은 웨일스 남부 스완지에 살고 있는 베키 터너(32)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선천적으로 '척추갈림증'(Spina Bifida)을 앓고 있는 터너는 임신 18주에 접어들 무렵 갑자기 발에 이상이 생겼고 뼈에 염증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선청성 기형 질환인 척추갈림증은 척주(신체 몸통의 중축을 이루는 뼈와 연골 기둥)의 특정 뼈가 불완전하게 닫혀 있어, 척수 부분이 외부에 노출되는 질환이다. 척추갈림증 환자는 방광 기능 조절과 걷기에 어려움을 느끼는 등 이상 증세를 겪으며 심하면 하반신 마비 또는 전신 마비를 일으킬 수 있다.

베키는 약을 사용하며 통증을 막고 병의 진행 속도를 늦춰야 했지만 임신 중이었기 때문에 약을 복용할 수 없었다. 그러나 약을 먹지 않을 경우 다리를 절단해야 할 만큼 위험한 상황이었다.

담당 의사는 베키에게 "다리를 치료할지 아기를 낳을지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고 베키는 망설임 없이 아기를 택했다. 고통을 참아가며 아기를 지킨 그는 출산과 동시에 왼쪽 다리를 절단했다.

베키는 "절단 후 꽤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남편 리처드는 날 보살필 뿐만 아니라 나 대신 집안 일도 해야 하기 때문에 10개월 간 무급 휴직을 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때는 상당히 우울했던 시기였다. 내가 제대로 된 엄마가 될 수 있을지 확신이 없었다"며 "휠체어에 갇혀있던 나는 새로운 엄마로서 해야 할 일들을 할 수 없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하지만 베키는 하루가 다르게 커가는 딸 케이틀린을 보며 모든 좌절감을 극복해낼 수 있었다. 베키가 지켜낸 케이틀린은 올해 7살을 맞이했다.

베키는 자신처럼 신체를 절단한 장애인들을 위해 모금 활동도 벌이고 있다.

홍효진 기자 jin855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